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중국, 한국 고대사 마음대로 왜곡…동북공정 노골화

중국, 한국 고대사 마음대로 왜곡…동북공정 노골화

[앵커]

중국이 한중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베이징에서 특별전시회를 열면서, 한국 고대사에서 고구려와 발해를 고의로 삭제해 논란인데요.

한국 고대의 북방사를 중국사로 편입하려는 동북공정을 더욱 노골화하고 있습니다.

베이징 임광빈 특파원입니다.

[기자]

베이징 중국 국가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는 한중일 고대 청동기전 전시회입니다.

한중수교 30주년을 기념해 지난 7월부터 열리고 있습니다.

그런데 중국 측에서 게시한 한국고대사 연표가 논란입니다.

신라, 백제, 가야는 있지만, 고구려가 빠져있고, 발해도 온데간데없습니다.

연표 하단에 한국 국립중앙박물관이 제공했다고 적었지만,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측은 당초 고구려와 발해의 건국 연도를 포함한 자료를 중국이 임의로 편집했다며, 한국사 연표를 즉각 수정하지 않을 경우 전시품을 철수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수교 30주년을 기념 전시회를 공동 개최한 국립중앙박물관이나 주중 한국대사관이 이 같은 사실을 한 달 넘도록 파악하지 못한 것을 두고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2002년부터 국책 학술사업으로 동북공정을 추진했던 중국은 한국 고대사의 북방사를 중국사로 편입하려는 시도를 더욱 노골화하고 있습니다.

중국 지린성 옌볜조선족자치주 박물관이 발해를 건국한 고구려 유민 대조영을 ‘말갈 수령’이라고 설명했는데, 발해사를 중국사로 흡수하려는 시도로 해석됩니다.

옌볜자치주에서는 조선족의 정체성을 약화시키고, 중국 문화의 일부로 흡수하려는 움직임도 가속화 하고 있습니다.

지난 7월부터 중국어를 우선으로 삼는 내용의 새로운 문자 표기 규정을 마련해 기존 한글 우선의 간판을 사실상 모두 교체하도록 했습니다.

자치주 창립 70주년을 맞아 최근 열린 기념식에서도 ‘중화민족의 단결’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베이징에서 연합뉴스TV 임광빈입니다.

#중국 #동북공정 #한국사 #고구려_발해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국제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