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미 최 …”파킨슨병조차 그를 막을 수 없다”…
‘아메리칸 닌자 워리어’ 출연 당시 지미 최

시카고 거주 지미 최…20년전 파킨슨병 진단 후 운동 통해 새 삶

산책서 시작해 철인 3종경기까지…매년 장애물경기 TV쇼도 출연

(완치 치료제가 없어 불치병으로 분류되는 파킨슨병을 앓는  한인 동포가 체력 관련 2개 부문에서 세계 신기록을 세우며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주고 있다.

9일 시카고 언론은 시카고 교외도시 볼링브룩에 사는 ‘아메리칸 닌자 워리어’ 지미 최(47)씨가 최근 2번째 기네스 세계 신기록을 공식 인정받았다며 “파킨슨병조차 그를 막을 수 없다”고 보도했다.

최씨는 2020년 ‘플라이오메트릭 측면 팔굽혀펴기’에 도전, 주어진 시간 1분 내에 35개를 완수하며 세계 최고에 올랐고 이어 지난해 ‘체스트-투-그라운드 버피’를 1분에 30개 해내며 또 하나의 세계 신기록을 경신했다.

최씨는 퍼듀대를 졸업하고 컴퓨터 프로그래머로 일하던 27세 때 파킨슨병 진단을 받았다.

고등학교 재학시절 농구·축구·레슬링 대표팀에서 활동한 만능 스포츠맨이던 그에게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었다.

이후 수년간 우울한 시간을 보내던 그는 어느 날 뜻하지 않게 계단에서 넘어지는 사고를 겪은 후 삶이 극적으로 변했다.

최씨는 “겁에 질린 얼굴로 걱정스레 나를 내려다보는 아내와 아이들 얼굴을 보고 나서 ‘내 삶과 건강 상태를 총체적으로 바꿔야겠다’는 결심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지팡이를 짚고 동네를 산책하는 작은 일부터 실천하기 시작했다. 그러다 산책이 걷기운동으로, 걷기운동이 달리기로 발전했다.

최씨는 지금까지 마라톤 16차례, 하프마라톤 100차례 이상을 뛰었고 마라톤보다 거리가 더 긴 울트라 마라톤과 철인 3종 경기 등 다양한 스포츠에 도전했다.

NBC방송의 인기 리얼리티 프로그램 ‘닌자 워리어’에 2017년 이후 매년 도전하며 발군의 실력으로 전국적인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그는 영화 ‘백투더퓨처'(Back to the Future) 주인공으로 잘 알려진 유명 배우 마이클 J. 폭스(61)가 파킨슨병 진단을 받은 후 설립한 폭스재단의 모금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면서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주는 강연도 하고 있다.

아울러 부인과 함께 파킨슨병 치료제 개발 지원 기금 70만 달러(약 8억8천만 원) 이상을 모금했다고 밝혔다.

최씨는 새로운 도전과 운동을 통해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다며 “도전을 멈추지 않도록 스스로를 독려하면서 파킨슨병 환자들을 위한 목소리를 내겠다”고 말했다.

영화 '백투더퓨처' 주인공 마이클 J.폭스와 지미 최
영화 ‘백투더퓨처’ 주인공 마이클 J.폭스와 지미 최

[지미 최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