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22989002_636359950775436865-FINANCES-31883239.jpg

 

편지 대신 마약을 배달한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 집배원들이 중형에 처해졌습니다.

조지아 북부지구 연방검찰은 27, 마약밀매 조직으로부터 뇌물을 받고 마약을 배달한 연방우정국 소속 집배원 16명이 애틀랜타 연방법원으로부터 실형을 선고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뇌물수수 마약밀매 혐의로 최소 3년에서 최대 9년의 실형을 받았으며 적게는 1,500달러부터 많게는 1 500달러까지 벌금형도 선고받았습니다.

검찰은 지난 2015 애틀랜타 일대 마약밀매 조직을 수사하던 우연히 집배원들이 대거 연루된 사실을 밝혀내고 이들을 전부 검거했습니다.

이번에 실형을 선고받은 집배원들은 대부분 샌디스프링스시와 애틀랜타시 지역 우체국 소속으로 밝혀졌습니다.

이들은 코카인을 대신 배달해주는 대가로 마약밀매 조직으로부터 최소 250달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About the Author: 이승은

One Comment

  1. 데이빗 12월 3, 2018 at 3:11 오전

    잡아 낸 것도 대단하네요.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