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한국학교(교장 송미령)는 차세대 한국학교 교사들을 위한 워크샵을 어제 9일 애틀랜타 다운타운에 소재한 메리어트 마르퀴스 호텔에서 개최했습니다.

<김현경 기자>

애틀랜타 한국학교(교장 송미령)는 오늘부터 애틀랜타서 열릴 제35회 재미한국학교협의회 정기총회와 학술대회에 참가하게 될 차세대 교사들을 대상으로 “차세대 교사와 한국인 정체성 교육”이라는 주제 아래 어제 9일 하루동안 워크샵을 가졌습니다.

애틀랜타 한국학교가 주최하며 재외동포재단과 주애틀랜타총영사관 그리고 재미한국학교협의회가 후원하는 이번 워크샵은 낙스대회 전 미리 열리는 행사로 한인 1.5세와 2세 교사를 위한 차세대 육성 프로그램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에 주최측인 애틀랜타 한국학교 송미령 교장은 “미래에 우리 꿈나무를 이끌어 갈 차세대 선생 모두를 환영한다”며 “우리 후세들의 뿌리교육을 위해 함께 나누고 배우는 귀한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환영사를 전했습니다.

<녹취-송미령 교장>

이번 워크샵의 모토는 ‘한인 정체성 교육’으로 이를 위해 한국으로부터 주요 강사 2명이 참석했습니다.

한국문화유산재단(Korean Heritage Foundation) 주현영 사무총장은 ‘문화 정체성과 한인 문화’라는 주제로 강의를 전했고, 한국서 세종대왕 사업을 집중적으로 하는 도시인 여주 원동희 시장은 ‘세종대왕과 한글의 세계화’라는 주제로 참석한 차세대 교사들과 함께 간담회 형식으로 강의를 진행했습니다. 또한 ‘차세대 교사와 한국인 정체성 교육’이라는 주제로 패널 디스커션도 있었습니다.

차세대 교사를 위해 처음 열리는 행사라 이번 워크샵에 많은 교사들이 참석하지는 않았지만 정체성 교육에 대해 다시한번 되새겨보는 시간이었다고 전했습니다.

<녹취-박수연 교사>

 

한편 어제 차세대 워크샵이 열린 같은 장소에서 오늘부터 3일동안 제35회 재미한국학교 정기총회와 학술대회가 “함께 꿈꾸며 도약하는 한국어 교육”이라는 주제로 미국 내외 800여명 정도의 한국어 교육자들이 함께 합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