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차이나워치] 중국 매체도 평가한 ‘우영우’…시청은 불법으로?

[차이나워치] 중국 매체도 평가한 ‘우영우’…시청은 불법으로?

[앵커]

화제의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중국에서도 큰 인기입니다.

하지만, 해외 스트리밍을 담당하는 넷플릭스가 정작 중국에서는 서비스가 되지 않고 있어 대부분 불법으로 시청하고 있는데요.

베이징을 연결해서 자세한 내용 살펴보겠습니다.

임광빈 특파원. 먼저 중국에서 ‘우영우’ 인기가 어느 정도인가요?

[기자]

제가 들고 있는게, 대표적인 중국 관변매체 환구시보입니다.

오늘자 12면에 이렇게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다룬 기사를 실었습니다.

주로 한국 언론의 반응과 분석을 인용하면서, 마지막에는 자폐를 가진 인물을 주인공으로 한 드라마라는 점을 주목했습니다.

그러면서 다양한 직업과 인물 설정을 하는 한국 드라마가 일반 시청자들에게 깊은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온라인 판에서는 한국에서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는 이 드라마가 ‘제2의 오징어게임이 될 것이냐’는 내용의 제목을 달았습니다.

이 기사를 실은 환구시보는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로, 중국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역할을 주로 하고 있는데요.

정식 수입도 되지 않은 드라마 ‘우영우’에 대한 평가를 할 정도라면 중국내 그 인기가 어느정도인지 알 수 있을 겁니다.

중국 최대 콘텐츠 리뷰 사이트 ‘더우반’에서 우영우에 대한 평가는 10점 만점에 9.3을 기록하고 있는데요.

중국의 다른 어떤 콘텐츠보다 높은 점수입니다.

[앵커]

정식으로 유통되지 않는 드라마를 어떻게 보고 있는 건가요?

[기자]

정식 유통이 아니라면, 당연히 불법이겠죠.

불법 스트리밍 사이트를 통해 유통이 되고 있는 것입니다.

중국의 대표적 포털사이트 바이두에서도 드라마 제목을 입력하면, 드라마에 대한 기본 정보는 물론, 등장인물과 배역 소개까지 자세히 소개 돼 있습니다.

드라마 OST까지 자세히 나와 있는데요. 조금만 품을 들이면 어렵지 않게 음악을 들을 수 있고요.

중국어 자막이 달린 하이라이트 영상도 마음껏 볼 수 있습니다.

비단 ‘우영우’ 뿐만 아니라 지난해 전 세계적으로 돌풍을 일으켰던 ‘오징어게임’ 역시 불법 다운로드를 통해 유통이 됐습니다.

드라마 뿐 아니라, 영화, 예능까지 사실상 보고자 한다면 못 볼 것이 없습니다.

중국은 지난 2016년 사드 갈등 이후 사실상 한류를 제한해 왔는데요.

그렇다고 공식적으로 방영 허가를 받은 드라마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지난 1월 ‘사임당 빛의 일기’를 시작으로 ‘밥 잘 사주는 예쁜누나’, ‘또 오해영’, ‘슬기로운 감빵생활’ 등 올해 만 10여개 드라마가 당국의 심의를 통과했습니다.

하지만 한국에서 방영된지 오래된 드라마들 위주라서, 이미 볼 사람들은 불법사이트를 통해 다 봤다는 우스갯소리도 나올 정도입니다.

[앵커]

참 답답한 상황인데, 뚜렷한 대응 방법은 없는 걸까요?

[기자]

국내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업체들도 사설 모니터링 업체 등을 활용해 대응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중국 당국이 나서지 않는 한 현실적으로 한계가 있다는 지적입니다.

관련 문제를 지속적으로 지적해 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중국 당국도 모르는 게 아니라며, 중국 당국이 직접 나서야 할 때라고 지적했습니다.

중요한 것은 중국 당국의 의지가 있느냐 여부일텐데요.

지금으로서는 사실상 기대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최근 중국 드라마 ‘진수기’는 한국 드라마 ‘대장금’을 표절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데요.

의상과 줄거리 등이 대장금과 비슷하다는 겁니다.

이에 중국 정부의 입장을 대변해 온 관변매체는 중국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한중 문화교류가 고대부터 시작된 만큼 열린 자세로 존중해야한다’고 주장했는데요.

공교롭게도 이 드라마는 글로벌 동영상 플랫폼을 통해 전 세계에서 볼 수 있도록 했지만, 유독 한국만 쏙 빠져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끝으로 우리정부가 미국 주도의 반도체 공급망 동맹, 칩4 참여를 검토하는 데 대해 중국이 연일 고강도 견제구를 날리고 있는데요.

그 배경도 궁금합니다?

[기자]

칩4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내놓은 구상입니다.

반도체 설계강국인 미국과 생산 강국인 한국, 일본, 대만이 하나가 돼 반도체 공급망 협력을 강화하자는 겁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직후부터 글로벌 패권 경쟁을 벌이는 중국을 견제하고, 차세대 기술 패권을 쥐겠다는 의지를 밝혀 왔습니다.

반도체는 IT기기와 자동차, 인공지능 AI등 미래산업에서 빼 놓을 수 없는 핵심 부품인데요.

그만큼 중국은 바짝 날이 서 있습니다.

“세계 경제가 깊이 서로 융합된 상황에서 미국 측의 이런 행태는 흐름을 거스르는 것으로, 민심을 얻지 못하며, 결국 실패로 끝날 수밖에 없습니다.”

반도체 분야 대외 의존도가 아직 높은 중국은 한국의 칩4 참여를 강하게 견제하고 있는데요.

앞선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와의 협력이라든지, 중국 견제에 방점이 찍힌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 IPEF때와 비교해도 더 강력합니다.

관변매체들은 “한국은 미국의 위협에 맞서 ‘노’라고 말할 수 있는 용기를 가져야 한다”며 더욱 노골적으로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지난해 한국의 반도체 수출 1천280억 달러 가운데 중국과 홍콩에 대한 수출 비중이 60%에 이른다”면서 “이렇게 큰 시장과 단절하는 것은 상업적 자살행위나 다름없다”고 했습니다.

지금까지 베이징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이상한_변호사 #넷플릭스 #한국드라마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국제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