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타후치 고교 교사 13세 소녀 성폭행

Preston%20Paris_1538425317592.jpg_13191770_ver1.0_640_360.jpg

노스 풀턴 카운티내 고등학교 교사가
13
소녀를 성폭행한 혐의로 1 라즈웰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프레스톤 페리스(32) 존스크릭내 차타후치 고등학교에서 교사와 수영코치로 활동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페리스는 온라인상에서 알게된
10
소녀를 만나 성폭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페리스의 범행 사실을 발견한 것은 카운티 경찰이었지만 수사 도중 페리스가 범행을 저지른 곳이 라즈웰시로 확인되면서 지난주 수사권은 라즈웰시 경찰에게 넘겨졌습니다.

라즈웰시 경찰 대변인은 “풀톤 카운티 학교 경찰과 공조해 신속하게 페리스를 체포했다”고 전했습니다.

페리스에게는 미성년 성추행과 강간, 외설적인 목적으로 미성년을 유인한 혐의 등이 부여됐습니다.

페리스는 또한 그렌 스윔팀과 던우디 지역 테니스 클럽의 헤드 코치 역시 겸임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라즈웰시 경찰은 추가 피해자가 있을 가능성을 고려해 현재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