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국산 발사체 누리호 올해 우주로…우주강국 성큼

[앵커]

인공위성은 자체적으로 만들어내는 몇 안 되는 나라 중 하나가 바로 우리나라입니다.

다만, 국산 발사체는 사실상 없어 반쪽짜리란 오명을 들어왔는데요.

올해 첫 국산 발사체를 포함한 다양한 우주개발 계획이 현실화합니다.

소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누리호의 1단 로켓이 불을 뿜어냅니다.

지난해까지 시행했던 연소시험과는 달리 75톤급 엔진 4개가 엮여 있습니다.

그간 어려움을 겪었던 클러스터링 작업을 마치고 오는 10월 실제 발사 때와 동일한 방식으로 연소시험을 진행 중입니다.

목표는 누리호가 지구 대기권를 빠져나가는 데 필요한 시간인 127초입니다.

지난달 1차 연소시험에서 30초를 기록했는데, 이달 말에는 100초, 다음 달 시험에선 목표치인 127초를 달성한다는 계획입니다.

<고정환 / 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개발본부장> “대기권을 뚫고 비행해야 되기 때문에 가장 추진력이 큰 구조체고요. 이 부분에 대한 검증이 잘 진행돼야 누리호가 올 하반기 우주비행에 도전할 수 있습니다.”

올해 위성 분야 계획도 착착 진행 중입니다.

지상 관측 등 다목적으로 활용될 예정인 500kg급 차세대 중형위성은 다음 달 카자흐스탄에서 러시아 소유즈 우주선에 실려 우주로 향합니다.

이와 함께 수재해 감시와 통신용 등으로 활용될 수 있는 천리안 3호의 개발도 착수합니다.

달 궤도선도 올해 주요 과제 가운데 하나입니다.

달 표면 촬영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는 탑재체를 궤도선과 조립하는 등의 준비과정을 거쳐 내년 발사할 예정입니다.

한편, 소행성에 근접해 이를 관찰하게 되는 탐사선도 첫발을 뗄 것으로 예정입니다.

지난해 일본의 하야부사2가 인류 최초로 소행성에서 토양을 채취해 귀환한 바 있는데, 우리도 이 같은 소행성 탐사를 추진하는 겁니다.

일단, 올해 예타면제를 추진해 내후년부터 본격적으로 개발을 추진하게 됩니다.

정부는 올해 이 같은 우주 개발계획에 모두 6,150억 원을 투입해 우주개발 고도화에 나설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소재형입니다. (soja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