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첫 한인 여성 공공보건 디렉터 발탁

Dr.-Memark-Headshot-2018-e1521579117458-497x437.jpg

 

 

주 보건국 자넷 박 미마크 박사 임명
첫 여성 한인 공공보건 디렉터
4월 2일부터 공식 임기 시작
 

캅 카운티와 더글라스 카운티 공공보건 디렉터 자리에 한인 여성이 임명돼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조지아 공공보건국은 20일5월에 은퇴를 앞두고 있는 현 책임자 잭 케네디 박사 후임으로 자넷 박 미마크 박사를 임명했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이에 웰스타 케네스톤 지역 메디컬 센터 부소장으로 근무해 오던 미마크 박사는4월 2일부터 공공보건 디렉터로서의 첫 공식 임기를 시작할 예정입니다.

미마크 박사는 마이애미 밀러 의대에서 공공보건학 석사와 의학박사 학위를 얻었으며 시카고 외곽에 위치한 로욜라 메디컬 센터에서 내과의사 면허를 취득했습니다.

이후 재향군인회에 소속되어 내과전문의로 의료계 경력을 쌓아오면서 관련분야 의대생들과 레지던트들에 대한 훈련도 도맡아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13년부터는 마리에타에 본사를 두고 있는 웰스타 헬스 시스템에 커뮤니티 헬스 책임자로 부임해 웰스타 커뮤니티 헬스 클리닉의 전반적인 업무를 총괄해오던 중 케네스톤 지역 의료 센터의 내과 분야 프로그램 부소장 업무를 수행해 오다 이번 공공보건 디렉터 자리에 발탁됐습니다.

제이 패트릭 오닐 조지아 보건국장은 환영사를 통해 “미마크 박사의 헬스케어 부문에 대한 통찰력과 공공보건 분야에서의 광범위한 경력이 캅과 더글라스 지역에 새로운 공공보건 프로그램 도입과 운영에 있어 더욱 강화된 역량을 보여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내비쳤습니다.

미마크 박사는 슬하에 두 자녀를 두고 현재 캅 카운티에 거주하고 있으며 의료혜택의 사각지대에 있는 약자들을 대변하는 일을 포함해 건강 불평등, 의료 서비스 접근성 등과 같은 분야에도 열정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주 보건국 산하 기관인 캅& 더글라스 공공보건국은 보건 비상사태를 대비해 지역 커뮤니티에 질병통제와 예방, 건강증진 및 안전을 비롯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을 주업무로 삼고 있습니다.

한편 조지아주에서 지역 공공보건 책임자로 한인 출신이 임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