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청약통장 엉뚱 발언’ 윤석열 “늦게 결혼해서” 해명

TV토론서 “집없어 못 만들어”…劉 “없으면 오히려 만들어야” 면박

윤석열, 외교안보 공약 발표
윤석열, 외교안보 공약 발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주택청약통장 관련 발언을 놓고 말실수 지적이 나오자, 윤석열 캠프는 늦은 결혼 탓에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캠프는 24일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30대 중반에 직업을 가졌고, 부모님 댁에서 부모님을 모시고 살고 있었던 데다 결혼도 50세가 넘어서 했기 때문에 주택 청약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직업상 여러 지역으로 빈번히 이사를 해야 했던 것도 신경 쓰지 않은 이유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23일 국민의힘 2차 TV토론에서 “혹시 직접 주택 청약 통장을 만들어봤느냐”는 유승민 전 의원의 질문에 “전 집이 없어서 만들어보진 못했다”고 답변했다.

주로 무주택자들이 아파트를 분양받기 위해 가입하는 금융 상품이라는 점에서 비춰볼 때 엉뚱한 답변을 내놓은 셈이다.

유 전 의원이 재차 “없으면 만들어야죠. 오히려”라고 지적하자, 윤 전 총장은 “아니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고 답했다.

 

고지선

고지선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