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청와대 개방 첫날…미남불 앞 불전함 파손

50대 여성 재물손괴 혐의로 입건

청와대 개방 하루만인 11일 청와대 경내에서 시설이 파손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이날 오후 1시 30분께 청와대 관저 뒤편 미남불 앞에 놓인 불전함 등을 파손한 혐의(재물손괴)로 50대 여성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청와대 관람 신청을 통해 출입했으며, 불전함 등을 파손한 뒤에는 ‘내가 청와대의 주인이다’, ‘나는 하나님의 아들입니다’라고 외치며 난동을 부렸다.

당시 주위에는 청와대를 방문한 관람객들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관람객들이 불상을 향해 절하는 모습을 보고 불전함 1개와 사기그릇 1개를 집어 던져 깨뜨린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범행 사실을 모두 시인한 상태며, 경찰은 불상 자체가 훼손되지 않아 재물손괴 혐의만 적용해 불구속 수사하기로 했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