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체육교사 언어폭력에 고교생 자살 시도

Teacherabuse_1535768767929_12812732_ver1.0_640_360.jpg

지난주 리토니아 고교에 재학 중인 18 A군은 학교가 파할 무렵인 오후 3시경 카페테리아 근처에서 같은 학교에 재학중인 남동생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학교 체육교사가 욕설을 퍼부으며 A군에게 다가와서는 빨리 움직여!”라고 명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A군은 동생이 수업이 끝나기를 기다리는 이라며 움직이지 않겠다 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체육교사의 본격적인 언어폭력은 때부터 시작됐습니다.

교사는 A군을 향해 손가락질하며 게이라고 부르기 시작했고, A군이 입고있던 끼는 바지에 대해서도 비아냥 거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른 학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학내에서 교사로부터 이같은 모욕적인 발언을 들은 A군은 너무 화가 나머지 집에 도착하자마자 자신의 방문을 걸어잠갔습니다.

그리고는 자살할 의향으로 수면제를 과다복용했습니다.

A군은 시간 집에 있던 엄마에 의해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군의 엄마는 사실을 디캡 카운티 교육청에 보고했으며 교육청측은 즉각 진상 조사에 들어가는 한편 해당 교사를 공무휴직에 처했습니다.

교사의 신원은 아직 조사가 진행중인 관계로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A군은 현재 전문가 상담치료를 받고 있으며 지난 금요일 다시 학교에 등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A군의 엄마는 아들의 상태가 예전같지 않다 다른 학교로 전학하거나 홈스쿨을 고려 중에 있다고 전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