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총기 잘못 만져 친구 쏘고 죄책감에 자살까지

Police_investigate_accidental_shooting_0_14114124_ver1.0_640_360.jpg

사진출처 WSB-TV

새해를 하루 앞둔 지난 31, 귀넷 카운티에서 총기 관련 사고로 십대 청소년 2명이 사망했습니다.

사건은  오후 3 15분께 로렌스빌 리버랜딩 서클 선상 주택가에서 벌어졌습니다.

임시로 지어진 트리 하우스에는 십대 남학생 4명이 함께 모여 어울려 놀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데븐 핫지스(15) 친구들에게 총기를 꺼내어 보여주기 시작했고,
실수로 발사된 총알이 곁에 있던 체드 카레스(17) 맞혔습니다.

갑작스런 총기발사로 놀란 청소년 무리는 뿔뿔이 흩어져 도망갔고, 카레스군을 핫지스 역시 처음에는 도망가는 했지만  얼마 자신에게 총을 겨눠 숨졌습니다.

부상을 입은 카레스군도 응급차가 도착하기 이미 숨을 거뒀습니다.

어린 청소년의 사망 소식에 동네 주민들은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습니다.

12년간 동네에서 살았다는 주민 타냐씨는 이제껏 동네에서 이런 일이 발생한 것은 처음이라며 슬프고 비극적이라는 심경을 전했습니다.

귀넷 경찰은 현재 핫지스가 소지했던 총기가 어디서 났으며 십대들이 노는 장소로 임시로 지어진 오두막을 선택했는지등을 조사 중에 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