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경 총탄, 오토바이 탄 남편 관통 뒷좌석 아내 타격”

미얀마군의 총격에 쓰러져 도로 위에 놓여있는 텟 텟 윈의 시신.
미얀마군의 총격에 쓰러져 도로 위에 놓여있는 텟 텟 윈의 시신.

[CJ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군경의 무차별 총질에 구급대원들의 목숨까지 위태로운 상황이 속출하면서 도로 위의 한 여성의 시신을 수습하는데에만 한 시간가량이나 걸린 사연이 알려지면서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6일 현지 매체 미얀마 나우와 이라와디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밤 미얀마 제2도시 만달레이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19세 여성 텟 텟 윈이 군경 총격으로 숨졌다.

그녀는 당시 남편이 몰던 오토바이 뒷자리에 앉아 있었다.

교차로를 지날 즈음 군인들이 멈추라고 외쳤지만, 남편은 그대로 오토바이를 몰고 지나갔다.

군경 중 한 명이 총을 한 발 쐈고, 이 총알은 남편의 복부를 관통하면서 뒷좌석의 텟 텟 윈까지 타격했다고 한 구급대원은 전했다.

남편은 총을 맞은 채 인근의 병원을 찾았지만, 아내는 도중에 도로 위로 떨어지고 말았다.

구급대원은 그녀의 사망원인이 총상인지, 아니면 오토바이에서 떨어지면서 머리를 심하게 다쳤기 때문인지는 불명확하다고 말했다.

이윽고 남편은 구급대원들과 함께 현장으로 갔지만, 구급대원들이 텟 텟 윈의 시신을 수습하기까지는 거의 한 시간이 걸렸다고 미얀마 나우는 전했다.

군경이 구급대원들에게까지 총을 난사하고 있기 때문에 자칫 이들의 목숨까지도 위험해질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한 구급대원은 매체에 “킬링필드(대량학살 현장) 같았다. 그녀를 구할 수 없었고, 시신을 수습하는 것조차 너무 위험했다. 군경은 구급대원들이라고 신경을 쓰지 않고, 아무에게나 총을 쏜다”고 두려운 심정을 밝혔다.

다른 현지 매체 이라와디도 구급대원들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 군경이 그대로 있어 시신을 수습하기까지 어둠 속에 몸을 숨겨야 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