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협회, 슈틸리케 감독 경질…이용수 위원장도 사퇴

39

(파주=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축구의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빨간불이 켜지자 결국 대한축구협회가 칼자루를 휘둘렀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회는 15일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제5차 기술위원회를 열고 성적과 경기력 부진의 책임을 물어 울리 슈틸리케(63·독일) 감독의 경질을 결정했다. 이날 기술위원회에는 12명의 기술위원 가운데 두 명이 불참했다.

이용수 기술위원장은 “슈틸리케 감독과 상호합의에 따라 계약을 종료하기로 했다”라며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책임을 통감하면서 저 역시 기술위원장을 그만두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개인적으로 차기 사령탑은 지금 상황에서 국내 지도자가 맡아야 한다고 생각된다. 다음 감독은 앞으로 치를 최종예선 2경기를 포함해 러시아 월드컵 본선 무대까지 책임질 수 있도록 뽑아야 한다”며 남은 월드컵 최종예선 일정은 대행 체제가 아닌 신임 사령탑이 맡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기술위원회는 오는 8월 31일 예정된 이란과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9차전이 열리기 전까지 새로운 대표팀 감독을 뽑을 예정이다.

그는 또 “슈틸리케 감독의 남은 연봉을 포함한 모든 문제는 계약서에 따라 진행될 것이지만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라며 “차기 사령탑에게 1년이라는 시간은 월드컵 준비에 충분할 것으로 생각된다. A매치를 통한 훈련밖에 할 수 없지만, 월드컵 본선 무대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울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슈틸리케 거취 논의 축구협회 기술위원회 시작

슈틸리케 거취 논의 축구협회 기술위원회 시작(파주=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도하 참사’로 경질 위기에 몰린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의 거취를 논의하기 위한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회 회의가 15일 오후 경기도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이용수 기술위원장(오른쪽) 주재로 열리고 있다. 2017.6.15
toadboy@yna.co.kr

지난 2014년 9월 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슈틸리케 감독은 2015년 1월 아시안컵 준우승과 그해 8월 동아시안컵 우승의 업적을 이뤘지만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에서 줄곧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해 지휘봉을 놓게 됐다.

[그래픽] 역대 남자축구대표팀 감독

[그래픽] 역대 남자축구대표팀 감독

2014년 9월 24일 취임한 슈틸리케 감독은 2년 9개월 동안 한국 축구를 이끌며 역대 대표팀 최장수 사령탑 기록을 세웠으나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좀처럼 대표팀의 경기력을 끌어올리지 못해 중도하차의 수모를 당했다.

슈틸리케 이전 대표팀 최장수 감독 기록은 2010년 남아공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끌었던 허정무 한국프로축구연맹 부총재의 2년 6개월이다.

슈틸리케 감독은 대표팀을 이끄는 동안 총 27승5무7패(63득점·25실점)를 기록했다.

A매치로 인정을 받지 못한 2015년 1월 사우디아라비아전(2-0승)과 2016년 3월 쿠웨이트와 월드컵 2차예선 몰수승(3-0승)을 빼면 25승5무7패가 된다.

기록만으로는 나쁘지 않은 성적이지만 슈틸리케 감독 경질의 가장 큰 원인은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드러난 대표팀의 극심한 부진이다.

세 번째 실점 헌납, 고개 숙인 한국축구

세 번째 실점 헌납, 고개 숙인 한국축구(도하=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A조 한국과 카타르의 경기에서 카타르에 세 번째 골을 헌납한 한국의 기성용을 비롯한 선수들이 망연자실한 표정을 짓고 있다. 2017. 6. 14
hkmpooh@yna.co.kr

대표팀은 월드컵 최종예선 A조에서 4승1무3패(승점 13)로 이미 본선행을 확정한 이란(승점 20)에 이어 조 2위다. 하지만 3위 우즈베키스탄(승점 12)에 승점 1차로 바짝 쫓기면서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비상이 걸렸다.

슈틸리케 감독은 최종예선을 치르면서 홈 경기에서 힘겹게 4승을 챙겼지만, 원정에서 1무3패로 맥없이 무너졌다.

여기에 최종예선 기간 내내 단순한 전술과 허술한 조직력을 보완하지 못해 거센 경질 여론에 휩싸였다.

슈틸리케 경질 발표하는 이용수

슈틸리케 경질 발표하는 이용수(파주=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이용수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회 위원장이 15일 오후 경기도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린 기술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후 브리핑을 하며 슈틸리케 대표팀 감독 경질과 자신의 사퇴를 발표하고 있다. toadboy@yna.co.kr

특히 대표팀은 지난 14일 약체인 카타르와의 원정경기에서 2-3으로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한국이 카타르에 패한 것은 33년 만이다.

기술위는 지난 3월 중국 원정경기에서 0-1로 패하고 돌아온 뒤에도 슈틸리케 감독의 거취를 논의했으나 ‘대안 부재’를 이유로 유임을 결정했다.

그러나 믿었던 슈틸리케 감독이 카타르와 경기에서도 무기력한 경기력으로 뼈아픈 패배를 당한 탓에 기술위도 ‘악수를 뒀다’는 비판에서 벗어날 수 없게 됐다.

최종예선 2경기를 남긴 한국은 오는 8월 31일 이란과 홈경기를 치르고, 9월 5일 우즈베키스탄과 원정으로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월드컵 본선 직행 티켓이 걸린 조 2위를 놓고 우즈베키스탄과 다투는 한국은 이란과 최종예선 9차전에서 패하더라도 최종예선 마지막 상대인 우즈베키스탄을 이기면 자력으로 ‘러시아행’을 확정할 수 있다.

만약 우즈베키스탄이 9차전 중국 원정에서 패하고, 한국이 이란과 홈 경기에서 이기면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한국은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