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마냐’에도, ‘불출마냐’에도 黃권한대행 “국정안정” 답변만

0
101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박수윤 서혜림 이슬기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1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자신의 대선 출마 여부를 놓고 의원들로부터 무수한 질문 세례를 받았다.

표현을 이리저리 바꿔 출마여부를 물었지만, 황 권한대행의 답변은 요지부동 한결같았다. “국정안정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직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답변으로 일관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총리는 대통령에 출마할 생각이 있느냐”고, 바른정당 황영철 의원은 “언젠가 때가 되면 말씀하시겠느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황 권한대행은 “지금 제게 주어진 직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거나 “국정안정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는 답변을 반복했다.

정의당 추혜선 의원이 “출마하느냐”, “고민하고 있느냐”, “출마 안 할거냐”고 질문을 쏟아냈지만, 황 권한대행은 모든 질문에 “(국정안정이라는) 말씀을 이미 드렸다”고만 했다.

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출마할 거냐”고 묻자 황 권한대행은 “국내외 어려움 극복에…”라고 했다. 안 의원이 말을 끊고 같은 질문을 던졌지만, 황 권한대행은 “전념하겠다”는 말로 답변을 마쳤다. 이어 양측은 수초 간 눈싸움을 벌였다.

황 권한대행은 또 “맡은 일이 엄중하다. 이 부분에 관해 최선을 다하고 있고, 다른 생각은 없다”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야당에서 ‘대통령 코스프레’라고 비판하는 데 대해서도 “‘대통령 코스프레’니 이런 말씀은 정말 유감스럽다”며 “공무원들과 함께 국정을 바르게 이끌어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데, 국회에서도 좀 힘을 주고 협조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야당 의원들은 황 권한대행의 행보를 문제 삼으며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여권 대선 주자로 거론되며 지지율이 상승세인 황 권한대행을 미리 견제하려는 포석으로 해석됐다.

황 권한대행은 ‘최순실 게이트’ 특검의 수사 기간을 연장하기에 앞서 현재 수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황영철 의원은 “특검이 최선을 다하지 않고 있다는 말씀은 잘못”이라고 비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특유의 중저음과 차분한 답변 태도를 유지했지만, 자신에 대한 공격성 질문에는 “그건 적절치 않다”거나 “이미 말씀드리지 않았느냐”고 반박하며 목소리 톤을 높였다.

추 의원이 “황 총리는 거짓말쟁이”라며 여러 가지 사례를 들자 황 권한대행은 언짢은 말투로 “말씀하신 사항 중 하나도 거짓말한 게 없다”며 강력히 부인했다.

추 의원이 황 권한대행의 답변을 가로막으며 “자리로 들어가도 좋다”고 했지만, 황 권한대행은 “질문했으니 답변하겠다”고 물러서지 않아 본회의장에 잠시 긴장감이 흘렀다.

국민의당 이상돈 의원이 “이명박 정권은 ‘병역면제 정권’이라는 얘기도 나왔다”고 하자, 황 권한대행은 “제 얘길 하시려고 한다면 바로 말씀하시라”고 받았다.

‘만성 두드러기’로 병역을 면제받은 황 권한대행은 “제가 안 간 게 아니라 아파서 못 갔다. 아파서 못 간 게 죄라면 정말 안타까운 말씀”이라고 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