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출소 이틀만에 또 범행, 192년 징역 선고돼

5b9a6e757e7bc.image.jpg

자신의 여자친구와 사이에서 어린 자녀를 테이저 총으로 공격하고 여자친구의 할머니까지 무자비하게 폭행한 남성에게 판사가 192 종신형을 선고했습니다.

안토니오 머리스 (21) 절도 혐의로 복역했다 출소한지 이틀만인  지난 2016 12 7, 카운티 마블톤 지역에 사는 여자친구의 집에 침입했습니다.

당시 집에는 여자친구를 포함해
1
살난 딸과 5개월된 아들, 그리고 여자친구의 할머니가 함께 살고 있었습니다.

이미 여자친구를 상대로2건의 위협과 가중 스토킹 혐의로 유죄평결을 받은 지씨에게는 여자친구의 거주지에 가까이 수도, 연락을 취할 수도 없는 접근금지 명령이 내려진 상태였습니다.

안으로 침입한 지씨는 여자친구의 할머니에게 주먹을 휘둘러 턱뼈를 부러뜨리는가 하면 흉기로 할머니의 얼굴에 상처를 냈습니다.

할머니는 사고로 안면 복원 수술을 받아야 했습니다.

카운티 지역 변호사 사무소의 아이사자 대변인은 지씨가 할머니를 공격한 여자친구 품에 안겨있는 어린 딸을 흉기로 찌르려 했고, 이를 막으려던 여자친구를 찔러 부상을 입혔다 전했습니다.

지씨는 여자친구를 때려 이가 부러지게 만든 테이저 총을 발사했으며, 자신의 어린 자녀에게도 테이저 총을 충격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성이 어린 자녀들을 보호하려고 필사적으로 몸부림 치는 사이 지씨는 여자친구의 자동차 키와 휴대전화, 신용카드등을 훔쳐 달아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지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SWAT팀과 3시간 가량 대치상황을 이어가던 결국 체포된 것으로 보고됐습니다.

지씨에게는 무장 강도, 절도, 가중 폭행과 가중 폭력을 포함해 가중 스토킹, 불법 감금, 아동학대 모두16개의 혐의가 부여됐습니다.

지난 12 배심원단이 지씨에게 유죄판결을 내린데에 이어 카운티 고등법원의 르우벤 그린 판사가 징역 192년을 최종 선고했습니다.

지역 변호인단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자칫 끔찍한 살인으로 이어질 있는 범죄였다 배심원과 판사의 판결 덕분에 지씨가 살아생전 자유의 몸이 없게 기쁘다 전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