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룬의 치안을 담당하는 군경
카메룬의 치안을 담당하는 군경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프리카 국가 카메룬에서 5살 여아를 숨지게 한 헌병대원이 그 자리에서 시민들에게 집단 린치를 당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CNN방송과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은 14일(현지시간) 카메룬 서부 도시 부에아에서 검문 도중 헌병이 발사한 총알에 5살 여자 어린이가 머리에 총상을 입고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카메룬 국방부는 정지 명령에 응하지 않은 차량을 저지시키기 위해 총을 발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사건 직후 문제의 헌병은 성난 군중에 둘러싸여 폭행을 당해 숨졌다고 국방부는 덧붙였다.

현지 인권단체 ‘인간은 권리'(Human Is Right)에 에 따르면 시민들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숨진 소녀의 시신을 들고 정부 관청까지 몰려가 시위를 벌였다.

CNN은 시위 현장에서 총성이 들렸으나, 어느 쪽에서 발사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사고가 발생한 지역은 영어를 사용하는 분리독립주의자들이 불어를 사용하는 주류층으로부터 소외당해왔다면서 독립 국가 수립을 주장하며 정부군과 약 5년간 분쟁을 벌이는 곳이다.

양측의 분쟁으로 그동안 3천 명 이상이 사망했고, 100만명 이상의 실향민이 발생했다고 CNN은 전했다.

일부 시민들은 중무장한 병력이 지역 거주민을 꾸준히 괴롭혀왔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안전상 이유로 CNN에 신원을 밝히지 않은 한 시위자는 “그들(군)은 시민을 위협하기만 한다. 신분증을 갖고 있어도 문제고, 갖고 있지 않아도 문제 삼는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