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넷카운티 둘루스의 크로거 매장에서 10대 직원이 100만달러 가까운 금액을 빼돌린데 이어 메트로 애틀랜타의 한 홈디포에서도 직원 1명이 거액의 기프트카드를 훔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26일 캅카운티 경찰에 따르면 스탁브릿지 매장에 근무하는 앤드루 진-밥티스트(32)를 지난 24일 횡령 혐의로 체포했다. 진-밥티스트는 홈디포 매장에서 판매하는 디지털 기프트카드(E-Gift Card)의 비밀 코드를 자신의 개인 이메밀로 전송하는 수법으로 총 15만6330달러를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용의자의 범행은 지난 2018년 1월부터 11월까지 1년 가까이 벌어졌으며 회사측의 내사에 의해 횡령 사실이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용의자는 체포 당일 3만5000달러의 보석금을 내고 곧바로 석방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