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여성 “아들 백인 의사 진료받게 해달라” 소동

0
49

백인의사 요구하는 여성[CBC 뉴스 토론토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아들 진료를 위해 백인 의사를 불러달라고 병원에서 소란을 피우는 캐나다의 한 여성의 모습이 동영상을 통해 공개되면서 인종차별 논란이 빚어졌다.

22일 워싱턴포스트(WP)와 CBS 방송에 따르면 휴일인 지난 18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미시소거의 한 병원에 백인 여성이 들어와 병원 직원에게 “백인 의사가 아들의 진료를 맡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여성은 아들이 가슴 부위에 통증을 느끼고 있다면서 진료를 부탁했다.

여성은 직원으로부터 백인 의사의 진료를 받으려면 오후 4시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말을 듣고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그는 “이 나라는 백인의 나라”라며 “아들 역시 백인으로, 이 건물 전체에 백인 의사가 단 한 명도 없느냐”고 소리쳤다.

사정이 급하면 아들을 다른 병원으로 데려가라는 다른 환자들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막무가내로 백인 의사를 요구했다.

이 모습을 지켜본 한 환자가 “인종차별 행위”라며 반박하자 여성은 “당신은 유색인종이다. 당신은 내가 백인이라는 이유로 공격하고 있다”고 맞섰다.

이런 소동은 4분간 이어졌다.

결국, 경비원이 나서 여성을 빌딩 밖으로 안내했다.

이런 모습은 병원에서 의사의 진료를 기다리던 한 이민자 남성이 찍어 공개했다.

이 남성은 캐나다의 한 방송에 “동영상을 찍지 않을 수 없었다”며 “이런 행위는 잘못된 것으로 매우 화가 났다”고 말했다.

공개 당일 2만여 명이 이 동영상을 봤다.

여성의 아들은 의사의 진료를 받았다고 경찰은 말했다.

경찰은 소동이 일단락됨에 따라 여성을 입건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 동영상은 캐나다에서 인종차별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캐슬린 윈 온타리오주 주총리는 “우리 모두 동영상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면서 “캐나다가 인종화합을 이루는 데 얼마나 더 노력해야 하는지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당 병원은 성명을 통해 “우리 병원은 높은 수준의 진료를 자랑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동을 일으킨 여성은 언론에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다.

미시소거 주민 70만 명 가운데 절반 이상이 소수민족 출신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kyunglee@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