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해변에 거대 백상어 15마리 출몰…대피 방송

49

캘리포니아 해변에서 포착된 상어[USA투데이 캡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 해변에 거대 백상아리 15마리가 출현해 경찰이 헬기로 서핑객과 수영객 대피 방송을 했다.

1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주 오렌지 카운티 경찰은 지난 10일 해변에서 백상아리 떼가 헤엄치는 모습이 수면 위로 비친 장면을 포착했다.

경찰은 헬기 확성기 방송으로 해변에 있던 서핑객과 쇼핑객에 대피하라고 알렸다.

확성기에서는 “서두르지 말고 물에서 조심스럽게 빠져 나가라. 상어가 서핑 라인에 아주 가깝게 있다”는 말이 들렸다.

상어가 출몰한 곳은 데이나포인트 해변으로 샌디에이고 북쪽, 로스앤젤레스 남쪽이다.

앞서 지난달 말에는 샌디에이고 북쪽 샌 오노프레 해변에서 남자친구와 함께 수영과 서핑을 즐기던 35세 여성이 백상아리로 추정되는 상어에 다리를 물려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

당시 이 여성의 남자친구는 서핑을 하고 있었는데 수영하던 친구가 갑자기 물 위에서 보이지 않자 주변에 도움을 요청했다고 한다. 주변 사람들이 상어에 물린 여성을 물에서 끌어내 병원으로 후송했으며 이 여성은 몇 차례 심각한 수술을 받았다.

또 샌 오노프레 해변보다 북쪽인 데이나 포인트 캐피스트라노 해변에서도 길이 30㎝가 넘는 백상아리 새끼 여러 마리가 해변에 가까운 쪽의 물 속에서 움직이는 모습이 사진에 포착됐다.

전문가들은 먹잇감이 풍부해 캘리포니아 남부 해안에 백상아리들이 몰리는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상어가 좋아하는 노랑가오리, 큰 넙치 같은 어류가 낮은 물속에서 살아 상어를 유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