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120m높이 오로빌댐 범람우려…18만8천명 긴급대피

0
179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미국에서 가장 높은 댐인 캘리포니아 주 오로빌 댐의 배수로 파손에 따른 범람 위험에 12일(현지시간) 인근 주민 최소 18만8천명이 긴급 대피했다고 미 CNN 방송 등이 보도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로빌 댐 비상 배수로로 물이 넘쳐 흐르는 모습[AP=연합뉴스]

캘리포니아 주도 새크라멘토 북쪽 120㎞ 지점에 있는 오로빌 댐은 높이 230m로 미국에서 가장 높은 댐이자 캘리포니아 주민 수백만 명의 식수원이다.

댐 자체는 이상 없이 견고하지만 캘리포니아에 몇 주간 계속된 폭우로 주 배수로에 이어 비상 배수로까지 고장 난 것이 문제다.

주 배수로는 지난주 침식으로 구멍이 나 제 역할을 못 하고 있으며 댐 수위가 한계치를 넘지 않도록 조절하는 비상배수로마저 이날 이상이 감지돼 범람 위험이 대두했다.

이에 따라 당국은 이날 오후 4시께 오로빌 댐의 비상배수로가 무너져 홍수로 불어난 물이 마을을 덮칠 수 있다며 긴급대피 명령을 내렸다.

주민 대피 명령을 내리는 뷰트 카운티 보안관 [AP=연합뉴스]

주민 대피 명령을 내리는 뷰트 카운티 보안관 [AP=연합뉴스]

뷰트 카운티 보안관국(셰리프)은 소셜미디어로 훈련상황이 아님을 강조하며 “오로빌 저지대와 하류 지역 주민들은 즉각 대피하라”고 명령했다.

캘리포니아 수자원국은 오후 4시 30분께 트위터에 “댐 옆에 있는 배수로가 몇 시간 내로 작동하지 않으리라고 예상한다”고 발표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 오로빌 댐 배수로 파손에 따른 댐 붕괴 우려에 대피하는 주민들[AP=연합뉴스]

주변 고속도로는 서둘러 대피하려는 주민 차량이 한꺼번에 쏟아져 나오면서 북새통을 이뤘다. 대피소는 오로빌에서 북서쪽으로 약 32㎞ 떨어진 곳에 있는 도시 치코에 설치됐다.

치코의 한 교회에 설치된 대피소에서 주민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치코의 한 교회에 설치된 대피소에서 주민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코리 호니 뷰트 카운티 보안관은 “배수로에 생긴 구멍이 댐 구조를 위태롭게 할 수 있어 대피 명령을 결정했다”며 “배수로 침식은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진행하지 않았으며 배수로에 범람하는 물도 급속히 줄었다”고 전했다.

수자원국은 헬리콥터를 이용해 바위를 떨어뜨려 배수로 구멍을 메우는 복구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최근 캘리포니아 북부 지역에는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계속되면서 피해가 속출해왔다.

캘리포니아에서 수주째 계속된 폭우로 물에 잠긴 묘비 [AP=연합뉴스]

캘리포니아에서 수주째 계속된 폭우로 물에 잠긴 묘비 [AP=연합뉴스]

rice@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