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켄터키서 총기난사…경찰관 3명 사망·5명 부상

켄터키주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해 3명의 경찰관이 사망하고 5명이 다쳤다.

2일(현지시간) ABC방송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켄터키 동부 애팔래치아 산맥 인근의 작은 마을 앨런에서 총기로 무장한 남성이 영장을 집행하려던 경찰을 향해 총기를 난사했다.

이로 인해 현장에서 2명의 경찰관이 사망하고, 1명은 병원으로 후송했으나 끝내 숨졌다고 외신은 전했다.

앤디 버시어 켄터키 주지사는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려 “플로이드 카운티와 우리의 용감한 대응자들이 비극적인 상실로 고통받았다”며 “모든 주민이 이들을 위해 기도하는 데 동참해 달라”고 애도했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미주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