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켐프 주지사, 교사임금 3천 달러 인상등 새 회기 예산안 공개

newsEngin.23455797_011819-leg-budget-ba15.jpg

<이승은 기자>

뉴스듣기(기자리포팅)

14 취임식을 마친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가 어제 주정연설을 했습니다.

켐프 주지사는 17 오전 11 주정부 청사에서 상하원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임기 해의 목표와 예산안 정책에 대해 밝혔습니다.

이날 발표된 정책과 예산안의 핵심은 단연 교육 개혁이라 있습니다.

켐프 주지사는 조지아 공립학교 교사들의 연봉을 3 달러씩 인상하고  주공무원들의 임금을 2%까지 인상한다는 내용의 예산안을 내놨습니다.

예산안이 주의회를 통과할 경우 조지아내 20만명이 넘는 교사들과 주공무원들이 올해 7 1일부터 인상된 봉급을 받게 됩니다.

켐프 주지사는 교사들이 박봉에 시달려 교사직을 시작한 5 이내 다른 직업을 찾아  떠나는 경우가 많다 조지아 교육의 밝은 미래를 고려할 교사 확보를 위한 임금인상은 필수적이라고 전했습니다.

조지아예산정책위원회가 추정한 바에 따르면 교사 명당 3 달러가 추가로 지급될 경우 4 1,800 달러가  드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켐프 주지사의 이번 교사임금 인상안은 조지아 역사상 가장 규모로 알려져 있습니다.

주공무원들의 2% 임금인상안도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공무원들의 임금은 지난 2000년대 경기 불황이후 거의 인상된 적이 없었습니다.

켐프 주지사는 학교 안전과 보안을 위해  69백만 달러 상당의 보조금 지급에 대한 예산안도 공개했습니다.

예산안이 실행되면 조지아내 2,294 공립학교들이 학교 안전을 위해 각각 3 달러씩 일회적인 보조금 지원을 받게 됩니다.

외에도 켐프 주지사는 학내 폭력을 예방하는 차원에서 조지아내 고등학교에 정신 건강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840 달러 예산 편성안도 제안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