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켐프 주지사, “김치의 날” 제정 선포 / 김치 페스티발(11월26일)도 열려

 

<박선근 회장과 이홍기 한인 회장>

 

 

<앵커>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가 11월22일을 조지아의 김치의 날로 선포했습니다. 미연방 하원, 캘리포니아 등 타주에서도 김치의 날이 제정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이 김치 종주국임을 알리는 운동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기자>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가 11월 22일을 조지아의 ‘김치의 날’로 선포한다고 지난 10월28일 발표했습니다. 켐프 주지사는 박선근 한미우호협회 회장이 요청한 김치의 날 제정 요청을 흔쾌하게 수락하며, 조지아 뿐만 아니라 미 전역에서 김치와 한국 음식을 즐기는 사람이 늘고 있다고 말하며, 조지아에서 김치의 날을 제정하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치의 날 제정에 막후 역할을 한 박선근 회장은 지난 2일 둘루스 한인식당에서 김치의 날 제정에 대한 배경을 설명하는 기자 회견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는 이홍기 애틀랜타 한인회장, 최병일 미동남부한인회연합회 전직 회장, 장경섭 재향군인회 회장, 이국자, 권명호 한인회 이사가 참석하여, 김치의 날 제정을 함께 축하했습니다.

켐프 주지사는 김치의 날 제정 선언문에서 조지아의 한인 커뮤니티는 미주류사회에서 날로 증가하고 있는 김치와 한국 음식을 통해 문화적, 사회적으로 조지아주의 다양성에 기여하고 있다고 치하했습니다. 조지아의 김치의 날이 제정되면서 11월 22일 조지아 주청사에서 김치의 날 제정 기념식이 열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7월에는 캐롤린 멀로니 의원이 연방 하원에 11월22일을 ‘김치의 날’로 제정하자는 결의안을 제출했고, 캘리포니아, 버지니아, 텍사스, 미시간, 뉴욕주, 워싱턴DC 등이 차례로 김치의 날을 선포한 가운데, 조지아주에서도 이번에 김치의 날이 선포되면서, 김치가 한국의 전통 고유 음식이며, 한국이 김치 종주국임을 알리는 고무적인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한편, 애틀랜타 한인회(회장 이홍기)는 이 날 모임에서 11월26일(토)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한인회관에서 김치 페스티발을 개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번에 열리는 김치 페스티발에서는 향우회 및 김치 명인들이 담은 배추 김치를 시식하고 구매할 수 있는 이벤트가 열립니다. 이국자 김치 페스티발 준비위원장과 서 소피아 한인회 사무총장은 이번 김치 페스티발을 통해 김치의 우수성을 한인 2세들과 외국인들에게 전파할 수 있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영철 기자

김영철 기자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