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켐프 주지사 취임 후 지지율 상승

newsEngin.24046215_Newer-Kemp-crop.jpg

<이승은 기자>

뉴스듣기(기자리포팅)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의 지지율이 취임 3개월만에 다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애틀랜타 저널(AJC) 11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켐프 주지사의 지지율은 46% 지난 1 취임 당시 지지율37.2%보다 9% 가량 상승했습니다.

설문에 응한 전체 응답자 46% 켐프 주지사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반면 39% 부정적인 평가를 내렸고 나머지 15% 질문에 답하지 않았습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2일  40일간의 입법회기가 끝난 공개됐습니다.

분석가들은 켐프 주지사가 취임전부터 선거공약으로 내세우며 강하게 밀어붙였던 반낙태 법안, 이른바 ‘심장박동 법안’이 통과되고, 조지아 메디케이드 의료보험 정책에 대한 전권이 켐프 주지사에게 넘어오면서 이번 회기 기간이 켐프 주지사에게 정치적 승리를 안겨주고 동시에 지지율 상승의 동력이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자료를 살펴보면 켐프 주지사의 지지도는 보수층과 개신교인들, 시골지역 주민들 사이에서 여전히 높은 반면 자유주의자들과 소수계층, 젊은 유권자들에게는 상대적으로 인기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남녀별로도 차이가 있었는데 남성 유권자의 경우 55% 켐프 주지사를 지지하는데 반해 여성 유권자의 지지율은 38% 그쳤습니다.

인종별로는 백인 유권자의  61.2%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면서 지난 1 55%에서 6% 넘게  증가했습니다.

흑인 유권자의 지지율 역시 10%에서 21% 이상 상승했습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조지아 유권자들의 지지율은
40%
지난 1 38% 별다른 차이를 보이지 않았습니다.

지난해 주지사 선거에서 켐프측과 경합을 벌이며 전국적인 관심을 모았던 민주당 스테이시 아브람스 주지사 후보의 경우에는51.9%에서 44.8% 긍적적인 평가율이 하락했습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3 24일부터 4 8일까지 AJCUGA 공공국제정책대학원이 774명의 조지아 등록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3.5%
포인트입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