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코로나 걸린 성인 5명 중 1명 롱코비드” 미 통계조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던 미 성인 5명 중 1명은 장기 후유증을 앓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2일(현지시간) 발표한 분석 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 감염 전력자의 약 20%가 ‘롱코비드'(Long-COVID)로 불리는 후유증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미국 통계국이 이달 1일부터 13일까지 성인 6만2천명을 설문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참여자 13명 중 1명꼴(7.5%)로 첫번째 감염 후 3개월 이상 ‘롱 코비드’를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들은 코로나 감염 전에는 이런 증상이 없었다.

롱코비드 증상은 피로, 호흡곤란, 만성 고통, 인지 부조화, 근육 약화 등이 나타나는 경우를 칭한다. 이런 증상은 코로나에서 초기 감염에서 회복한 이후에도 수주간 또는 몇 달간 지속될 수 있다.

CDC 분석에 따르면 젊은 사람에게 롱코비드 증상이 오래가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의 9.4%가 이 증세를 겪어 남성(5.5%)보다 그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히스패닉 성인이 감염 후 롱코비드를 경험하는 비율은 9%로 백인(7.5%)이나 흑인(7%)보다 높았고 아시아계(4%)의 두 배 정도에 달했다.

롱코비드를 겪는 비율을 주별로 따지면 켄터키, 앨라배마가 12%로 가장 높았고 하와이, 메릴랜드, 버지니아는 가장 낮은 수준으로 조사됐다.

NewsToday

NewsToday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