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용 평상복→모임용 화려한 외출복으로 급전환

코로나19 사태로 떠올랐던 평상복이나 가정용품의 인기가 예상보다 빠르게 식으면서 업계의 재고 부담이 커졌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메이시스는 캐주얼 의류나 운동복, 가정용품과 식기류 등 재고가 넘쳐나는 상황이다.

코로나19 확산이 완화되고 일상 회복 움직임이 빨라지면서 소비자들이 회사나 사교모임에 입고갈 화려한 옷으로 눈을 돌리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소비자들은 코로나19로 여행이나 유흥 활동이 제한된 상황에서 평상복과 가정용품을 사는 데 여윳돈을 쓰곤 했다.

그러나 올해 들어 인플레이션이 심화하면서 식료품이나 연료 등 필수품에 대한 수요가 늘었고 동시에 여행이나 활동, 외식 등 경험 중심 소비를 지향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코로나 맞춤형’ 품목의 수요에 맞춰 공급을 늘리고 상품 유치에 공을 들이던 업계는 다소 급작스러운 변화에 과다 재고를 처리해야 하는 상황에 빠진 것이다.

미국 유통업체 월마트는 1분기 재고가 전년 대비 33% 늘었는데, 여기에는 소비변화 예측에 실패한 것도 한몫했다.

의류회사 손해도 막심하다.

미국 대표 캐주얼 브랜드 갭이나 아메리칸 이글 등은 보유재고가 너무 많아 이를 털기 위해 할인을 늘려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갭은 4월 마감 기준 전년 동기대비 재고가 34% 늘었고, 같은 기간 아메리칸 이글은 46%가 증가했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