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의 ‘말폭탄’ “거짓말 우려해 기록…녹음테이프 있길 바란다”

0
62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다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해임된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8일(현지시간) 상원 정보위 청문회에 출석해 예상대로 핵폭탄급 ‘말 폭탄’을 쏟아냈다.

전날 미리 공개한 서면 증언자료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의 ‘몸통’인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수사중단을 요청하고 충성심을 강요했다는 폭로를 한 데 이어 이날 청문회에선 본인의 육성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트럼프 정부의 주장을 조목조목 비판했다.

지난달 9일 해임된 이후 처음으로 공개 석상에 드러낸 코미 전 국장은 자신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대화를 메모로 남기게 된 이유, 공개 증언에 나서게 된 배경 등도 자세히 밝혔다.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워싱턴 AP=연합뉴스) 제임스 코미 전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8일 상원 정보위 청문회에 출석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중단 압력 등에 대해 증언하고 있다.

◇”트럼프의 수사중단 요청, 명령-지시로 받아들여”

코미 전 국장은 일단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회동 때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중단하라고 요청하지는 않았다”면서 그러나 그의 핵심 측근인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수사중단을 요구했다고 증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이 러시아 스캔들 수사 전체가 아니라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에 맞춰졌음을 분명히 한 것이다.

코미 전 국장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마이클 플린에 대해 이야기 하고 싶다. 나는 당신이 이 사건을 놔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는 점을 재확인하면서 “나는 이것을 명령(order), 지시(direction)로 받아들였다”고 단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요청은 “매우 충격적이었다”고도 회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은 사실상 수사중단 압력이었다는 주장인 셈이다.

코미 전 국장은 다만 수사중단 압력이 탄핵 사유인 사법방해에 해당하는지에 대해선 “트럼프 대통령이 사법방해를 시도했는지는 내가 언급할 사안 아니다”며 구체적은 답변을 삼갔다.

그러면서 “플린은 러시아 수사와 관련해 법적으로 유죄가 될 수 있는 위험한 상태(in legal jeopardy)”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거짓말로 나와 FBI 명예훼손…녹음테이프 있길 바란다”

코미 전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트럼프 정부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코미 리더십 아래의 FBI가 아주 형편없이 이끌어져 왔고 혼란스러웠다. 직원들이 코미에 대한 신뢰를 잃었다’는 트럼프 정부의 주장에 대해 “그런 것들은 거짓말이다. 아주 간단하다”면서 “트럼프 정부는 나의 명예, 더 중요한 것은 FBI의 명예를 훼손하는 길을 선택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나를 해임한 사유에 관해 설명을 바꾸는 것을 보고, 특히 러시아 관리들에게 ‘러시아 때문에 엄청난 압력에 직면했는데 이제 덜어냈다’고 말하는 것을 보고 혼란스러워지고 매우 우려스러워졌다”고 언급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반복적으로 나한테 ‘일을 아주 잘하고 있다. 계속 일하기를 바란다’는 말을 했다”면서 “그런데 TV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 수사 때문에 해임했다고 내게 말했다’는 것을 보고 혼란스러워졌다”고 덧붙였다.

코미 전 국장은 진위 논란에 대해 “대화 녹음테이프가 있기를 바란다”며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코미 해임 사흘 후인 지난달 12일 트위터에서 “제임스 코미는 언론에 정보를 흘리기 시작하기 전에 우리의 대화 내용을 담은 테이프들이 없길 바라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7일 美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7일 美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거짓말 우려해 기록 남겨…나와 FBI 방어 위한 것”

코미 전 국장은 자신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대화 내용을 메모 형태로 기록한 이유도 자세히 설명했다.

그는 “솔직히 우리 만남의 성격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거짓말을 할 수 있다는 우려를 했다. 기록을 남기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나와 FBI를 방어하기 위해 기록을 해야 하는 날이 올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관계가 1월 6일의 대화 때문에 처음부터 출발이 좋지 않았다”고도 언급했다.

코미 전 국장은 “조지 W. 부시(아들 부시), 버락 오바마 정부 때는 이들 대통령과의 사적 대화를 기록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다”며 메모 형태의 기록이 이번이 처음임을 시사했다.

◇”내 임기 보장 대가로 뭔가 노린다는 것 상식적으로 알아”

코미 전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임기를 거론한 의도,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사실 등에 대해서도 증언했다.

코미 전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임기 문제를 거론할 때 “상식적으로 뭔가 노리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선 “러시아가 미국 대선에 개입했다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단언했다.

sims@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