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트럼프 ‘2차전’…”FBI·러시아탓 낙선” vs “패배자 변명”

0
64

힐러리 “미국인으로서 꽤 걱정스러워”(뉴욕 AFP=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6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세계의 여성’ 서밋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개인으로선 잘 지내지만 미국인으로선 현재 상황이 꽤 걱정스럽다”며 ‘트럼프 정권’에 일침을 날렸다.
lkm@yna.co.kr

(워싱턴·서울=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장재은 기자 = 작년 미국 대통령 선거의 승부를 가른 요인을 둘러싼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과 도널드 트럼프의 공방이 다시 불붙었다.

클린턴 전 장관이 패인을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 러시아 해킹, 여성혐오 분위기로 돌리자 트럼프 대통령이 패배자의 변명이라고 즉각 반박하면서 뜨거워졌다.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역전패한 클린턴 전 장관은 2일(현지시간) CNN 인터뷰에서 “완벽한 선거운동은 아니었다. 그런 것은 없다”며 “코미 국장의 지난해 10월 28일 서한과 러시아 위키리크스의 결합이 나에게 투표하려고 기울었다가 겁을 먹은 이들의 마음에 의문을 불러일으키기 전까지는 내가 승리의 길에 서 있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해커가 민주당전국위원회 전산망을 해킹하고 이를 건네받은 위키리크스가 폭로한 가운데 대선 11일 전인 10월 28일 코미 국장이 클린턴 전 장관의 최대 아킬레스건인 ‘이메일 스캔들’에 대한 돌연한 재수사 계획을 의회에 서한으로 통보하면서 판세가 역전돼 결국 패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클린턴 전 장관은 “만약 대선이 10월 27일 있었다면 내가 여러분의 대통령이 됐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 대해서도 “그는 확실히 우리 대선에 개입했다”며 “그가 개입해 나에게 타격을 줬고 자신의 적수(도널드 트럼프)를 도왔다”고 지적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자신의 ‘여성혐오’의 희생양이 됐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도 “그렇다. 그게 작용했다고 생각한다”며 “여성혐오는 정치적, 사회적, 경제적 지형의 큰 부분”이라고 말했다.

다만 클린턴 전 장관은 “나는 후보였다. 투표용지에 이름을 올린 사람이었다. 나는 우리의 도전 과제와 문제점, 단점을 매우 잘 알았다. 그리고 (이메일 재수사 후폭풍 등을) 많이 극복했다. 우리는 엄청난 네거티브와 거짓말 등을 극복했다”면서도 “결국 패배의 책임은 나에게 있다”고 토로했다.

그는 공직 재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지금 나는 활동적인 시민으로 돌아가는 중”이라며 선을 긋고서 “책을 쓰면서 지난해 대선을 상기하는 고통스러운 과정을 겪어왔다”고 근황을 전했다.

클린턴 전 장관의 이런 언급을 전해 들은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직접 공격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에 클린턴이 나쁜 짓을 많이 하도록 코미 국장이 자유통행권을 줬다는 견지에서 볼 때 (이메일 재수사를 지시한) 코미 국장 사태는 클린턴에게 일어난 일 중에 가장 좋은 일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트럼프, 러시아 이야기는 민주당원들이 선거 패배를 정당화하려고 변명으로 사용하는 것”이라며 “아마도 그냥 트럼프가 선거운동을 훌륭하게 운영한 게 아닐까 싶다”고 강조했다.

shin@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