킴 카다시안, 파리서 총기 강도당해…123억원어치 귀금속 털려

0
126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김경윤 기자 = 미국 유명 방송인 킴 카다시안 웨스트가 프랑스 파리에서 무장 강도에게 123억원 상당의 귀금속을 강탈당했다.

킴 카다시안은 2일 밤(현지시간) 파리의 고급 레지던스에서 경찰 복장을 한 채 총기를 들고 침입한 5인조 강도의 위협을 받아 1천만 유로(약 123억원) 상당의 귀금속을 빼앗겼다고 CNN 방송과 AP통신 등이 3일 보도했다.

이들은 카다시안을 결박해 화장실에 가둔 뒤 600만 유로(약 74억원) 상당의 귀금속이 담긴 보석함 하나와 400만 유로 상당의 반지를 들고 현장을 떠났다.

경찰은 아직 이들의 행방을 쫓고 있다.

카다시안이 매우 놀라 충격을 받았지만, 신체적·물리적 피해를 보지 않았다고 대변인은 CNN에 전했다.

카다시안은 파리 패션주간을 맞아 모친과 동생 등과 함께 파리에 머물고 있다.

카다시안의 남편인 힙합 가수 카녜이 웨스트는 사건이 발생한 2일 밤 미국 뉴욕에서 공연하다 소식을 듣고 급히 자리를 떴다.

인터넷에 올라온 동영상에는 웨스트가 공연 도중 “집에 급한 일이 생겨 떠나게 됐다. 미안하다”면서 무대에서 달려나가는 모습이 잡혔다.

웨스트는 2014년 카다시안과 결혼해 세 살 된 딸 노스와 9개월 된 아들 세인트를 두고 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