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심판 D-1 정치권 초긴장…여야 비상체제 가동

0
122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이상헌 기자 = 여야 정치권은 9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를 하루 앞두고 극도의 긴장감 속에 헌재의 결정을 예의주시했다.

헌재의 인용 또는 기각·각하 결정이 조기대선 실시 여부로 직결되고 각 당의 대선 전략에도 메가톤급 파문을 몰고 올 수밖에 없어 헌재의 동향에 온통 신경을 집중하는 분위기였다.

이런 탓에 여야는 당을 사실상 비상체제로 전환해 탄핵심판 선고 이후 정국 구상에 골몰했으며, 일부 대선주자들은 예정된 일정을 취소하기도 했다.

이정미 재판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이정미 재판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제작 최자윤]

여야는 10일 탄핵심판 선고가 이뤄지면 즉시 긴급 의원총회를 개최해 입장을 표명하고 향후 정국 수습책을 논의키로 하는 등 기민한 대응 체계를 갖췄다. 대부분 대선주자들도 10일에는 대부분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다.

각 당은 이날 표면적으로 헌재 결정 승복을 표방했지만 탄핵 찬반을 둘러싼 막판 여론전에 총력을 기울였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상황이 어떻게 전개되든 당이 신속하게 적응하고 대처하기 위해서 논의를 하고 있다”며 “비상체제에 돌입해 상시 대기, 출장 자제를 하면서 사태를 예의주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권은 헌재의 탄핵 인용을 기정사실로 하고 박근혜 대통령의 헌재 결정 승복을 촉구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이 어떤 결정이 나와도 승복하겠다고 선언해주는 게 대한민국 통합을 위해 해야 할 마지막 역할”이라고 요구했다.

한국당의 석고대죄도 촉구했다. 고용진 대변인은 “한국당 의원 94명 중 60명이 (박 대통령) 탄원서에 서명했다”면서 “국정농단 사태를 방조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한국당이 노골적으로 탄핵 반대에 나섰다는 것은 뻔뻔하고 추한 모습”이라고 날을 세웠다.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헌재가 국민의 뜻에 따라 박 대통령 탄핵소추를 인용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국민의당은 탄핵 이후 질서있는 수습을 통해 국민의 마음을 제대로 담아낼 수 있는 대통령 선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지도부는 정세균 국회의장과 전직 국회의원 모임인 대한민국 헌정회를 찾아 헌재 결정 존중과 국민통합을 위한 역할을 요청했다. 탄핵 기각시 의원직 총사퇴 결의를 재확인한 뒤 한국당 내 비박(비박근혜)계를 향해 “용기를 내야 한다”며 탈당을 압박했다.

대선주자들도 한국당과 야권 주자 간 확연한 입장차를 보였다. 10일에는 대부분 공식일정을 비우고 헌재 선고를 차분히 지켜보기로 했다.

한국당 주자들은 이날 긴장감 속에 각자 대선 행보를 소화했지만, 홍준표 경남지사와 이인제 전 최고위원, 김문수 비대위원은 탄핵 기각이나 각하 결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반면 원유철 안상수 의원은 헌재 결정을 승복해야 한다는 데 방점을 찍었다.

야권 주자들은 아예 일정을 비우거나 최소화하는 기류 속에서도 탄핵 인용을 의심치 않는다는 분위기다.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공식 일정 없이 홍은동 자택에 머물며 ‘포스트 탄핵’ 구상에 몰두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전 대표 측은 “한 발자국, 말 한마디가 신중하고 무거워야 한다는 책임감 때문에 지금은 어떤 일정도 계획할 수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안희정 충남지사는 10일부터 사흘 간 선거 캠페인을 중단하기로 했다. 안 지사 측은 “통합의 마당이 돼야 하는 대선을 앞두고 특정 후보가 현장에 나타나 환호하는 것 등이 국민통합에 도움이 안 된다”고 설명했다.

같은 당 이재명 성남시장은 조계사 자승 총무원장을 만나 탄핵안이 기각될 가능성과 관련해 “바른 길을 훼손하는 장애가 발생하면, 승복하거나 포기하지 않고 촛불을 더 높이 크게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요동치는 대선정국(PG)

요동치는 대선정국(PG)[제작 최지연]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정치인들은 국민통합에 나서야 한다”고 말한 방송 출연 외에는 일정을 잡지 않았다. 그는 선고 당일 오후 3시 정국 구상을 밝힐 예정이다.

국민의당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야권의 심장부인 호남을 찾아 경선 준비에 공을 들였지만, ‘포스트 탄핵’ 국면에 대비하기 위해 일부 일정은 취소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도 오전 11시 예정한 ‘신학기 맞이 3대 선물 공약발표’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은 “탄핵이 인용된다면 한국당의 탄핵 기각을 주장한 분들은 정치적 책임을 지고, 탄핵소추에 찬성한 30명 정도 의원들은 한국당에 있을 필요가 없다”고 비박계의 결단을 주문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내일 어떤 결정이 내려진다 하더라도 결과에 승복해야 한다”며 “헌법적 질서를 따르는 것은 모든 정치인과 국민의 자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