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탈레반 장악 1년 암울한 아프간…자연재해·경제난·인권추락

탈레반 장악 1년 암울한 아프간…자연재해·경제난·인권추락

[기자]

이슬람 강경 수니파 무장조직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재장악한지 1년이 지났습니다.

극심한 경제난 속에 가뭄, 지진 등 자연재해까지 겹치면서 많은 이들이 극심한 고통을 겪고 있는데요.

당초 약속과는 달리 여성 인권도 끝없이 추락하고 있습니다.

정다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8월, 탈레반은 20년 만에 아프가니스탄을 다시 장악했습니다.

그 후 포용적 정부 구성, 인권 존중 등 여러 유화책을 내놨지만, 제대로 지키지 않았습니다.

특히 올해 들어 여성 인권은 크게 후퇴했습니다.

여아 2명 중 1명은 학교에 가지 못하는 실정. 여성은 얼굴을 모두 가리는 부르카 착용이 의무화됐고, 남성 보호자 없이는 장거리 여행도 불가능합니다.

“아프가니스탄은 전 세계에서 여성의 고등학교 진학이 금지된 유일한 국가입니다. 여성은 일부 부문과 특정 역할을 제외하고는 집 밖에서 일하는 것이 제한됩니다.”

해외 원조가 대부분 끊기고, 아프간 전 정부의 해외 자산도 동결되면서 경제는 더욱 망가졌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지진, 가뭄, 홍수 등 자연재해까지 계속되면서, 참혹하고 암울한 사회로 변했습니다.

유엔은 올 초 아프간 인구 4천만명 중 절반 이상이 ‘극심한 기아’에 직면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저는 재정적 문제가 있고, 매우 가난합니다. 저는 임신 중에 충분히 먹지 못했고 필요한 약을 살 수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제 아이는 영양실조 상태이고, 저는 아이를 더 나은 방법으로 치료할 돈이 없습니다.”

탈레반 지도부는 통치력의 한계를 절감한 듯 국제사회의 인정을 받기 위해 다시 여러 유화 메시지를 내놓고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미군의 의해 제거된 국제 테러조직 알카에다의 수괴가 수도 카불에 은신했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국제 왕따’가 심해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다만 막후 분위기는 다릅니다.

중국은 아프간의 지리적 강점을 확보하기 위해 원조 등에 나섰고, 미국도 동결 자산 해제 협상을 벌이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정다미입니다. (smjung@yna.co.kr)

#탈레반 #아프간 #여성_인권 #경제난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국제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