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주화운동을 조명한 영화, ‘택시 운전사’가 지난 20일 첫 천만 관객을 돌파했습니다. 이에 애틀랜타 개봉관을 비롯한 북미주 개봉관도 연장 상영을 결정했다는 소식입니다.

<김현경 기자>

한국과 북미에서 연일 이슈를 낳으며 흥행 돌풍 중인 <택시운전사 A Taxi Driver> 가 개봉 19일 만에 첫 천만 영화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5.18 민주화운동의 참상을 전 세계에 알린 독일 기자 힌츠페터의 이야기를 그린 ‘택시운전사’는 제3자의 시선으로  5.18을 풀어내며, 전 연령층에서 폭넓은 공감대를 이루는데 성공했다는 평가입니다.

<택시운전사>의 이런 한국 내 흥행세는 북미에서 더욱 탄력을 받아 한국보다 더 큰 흥행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 11일 <A Taxi Driver>라는 영문 제목으로 하와이 캐나다 포함 북미 40여개 스크린에서 동시 개봉과 함께 <부산행>과 <암살>의 북미 오프닝 스코어를 넘기며  흥행 질주를 시작한 <택시운전사>는 개봉 9일만인 8월 20일(일)에 90만불에 가까운 놀라운 관객 수익을 올렸습니다.

이러한 <택시운전사>의 북미 전연령대 관객들의 이유 있는 선택에는 한국 내 관객들의 입소문 열풍이 북미에 전해진 것은 물론 관객, 미디어, 평단의 개봉 전후 뜨거운 현지 반응이 있었기 때문으로 보고 있습니다.

<택시운전사> 는  목요일 저녁 전야 상영과 금요일 이른 아침에도 관람객들도 곳곳에 눈에 띄며 <택시운전사>에 대한 북미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했습니다.

이에 애틀랜타 개봉관을 비롯한 북미주 개봉관도 연장 상영을 결정했습니다.

영화에 대한 뜨거운 호평과 폭발적인 입소문이 이어져 개봉 셋째 주말인 이번 주말에도 더 많은 북미 관객들이 <택시운전사>를 보기 위해 영화관을 찾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한편 뜨거운 진심을 전하는 시대의 얼굴, 송강호. 그가 주는 경쾌한 웃음, 눈물, 그리고 묵직한 울림으로 가득한 영화 <택시운전사>는 <A TAXI DRIVER> 라는 영문 제목으로 현재 애틀랜타 지역에서는 로렌스빌에 소재한 AMC 슈가로프 밀스 18과 둘루스 메드락브릿지로드 선상에 있는 리갈 메드락 크로싱 18에서 개봉되고 있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