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코인의 비밀은…’폰지 사기’
루나 폭락, 가상화폐 흔들

“루나 사태, 몇달 뒤 터졌으면 전체 가상화폐 시장으로 번졌을 것”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USD(UST)의 세계적 열풍을 몰고 온 ‘연 20% 수익률’의 비결은 신규 투자자의 자금으로 기존 투자자에게 수익을 보장하는 ‘폰지 사기’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블룸버그통신은 15일(현지시간) 일찍부터 루나와 UST의 위험성을 지적해왔던 가상화폐 업계 베테랑인 케빈 저우의 이야기를 보도했다.

2011년 가상화폐 업계에 뛰어든 저우는 ‘버터코인’이라는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일했으며 가상화폐 투자 헤지펀드 ‘갈루아 캐피털’을 설립, 운용하고 있다.

그에 따르면 UST와 루나의 인기 비결은 발행사인 테라폼 랩스가 운영하는 프로그램 ‘앵커 프로토콜’에서 제공한 연 20% 수익률 덕분이었다.

테라폼 랩스는 투자자가 UST를 예치하면 연 20%의 수익률을 제공하겠다고 공언했다.

하지만 이는 월가의 유명 헤지펀드들도 선뜻 보장하기 어려운 수익률로, 이를 어떻게 달성할 수 있을지에 대해 세간의 궁금증이 일었다.

저우는 이 고수익의 비결을 테라폼 랩스가 보유한 루나에서 찾았다.

루나는 스테이블 코인인 UST의 가치를 1달러에 고정(페깅)하는 데 활용되는 가상화폐다.

테라폼 랩스가 보유한 루나를 할인된 가격에 팔아 약속한 수익률을 제공하는 데 썼다는 것이다.

그는 “수익이 어디서 나오는지 알 수가 없을 때는 사실상 미래의 ‘호구'(bag holder)로부터 나온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즉, 뒤늦게 가상화폐 시장에 뛰어든 투자자가 현 투자자의 수익을 위해 돈을 대주는 전형적인 폰지 사기였다는 의미다.

루나는 외부에서 더 많은 돈을 끊임없이 투입하지 않으면 지속할 수 없는 ‘유사 영구기관’인 셈이다.

저우는 “메커니즘이 한번 붕괴하자 이를 막아줄 서킷 브레이커가 없었다. 연방준비제도의 긴급 대출도 없었고, 민간 투자자의 구제금융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번 루나·UST 폭락 사태 이후 가상화폐 시장은 대체로 안정을 되찾아가는 분위기다.

블룸버그는 대다수 가상화폐의 가격이 급락했다가 이제 어느 정도 회복하는 등 이번 사태가 가상화폐 시장 자체의 붕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예상은 과장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다만 UST와 같은 알고리즘 기반 스테이블 코인은 이번 사태로 사라질 가능성이 커 보인다.

블룸버그는 이번 UST·루나 폭락으로 가상화폐 시장이 망하지는 않았지만, 그런 사태를 아슬아슬하게 피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