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우려’ 프랑스, 국가비상사태 11월까지 연장 추진

28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최근 노트르담 대성당 앞에서 괴한이 경찰을 공격하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프랑스 정부가 2015년 파리 연쇄 테러 이후 선포한 국가비상사태를 연장하는 등 새로운 테러 대응 방안 검토에 나섰다.

7일 AP·AFP 등 외신에 따르면 제라르 콜롱 내무장관은 이날 엘리제 궁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주재로 열리는 긴급 국가안보회의에서 국가비상사태와 다른 영구적 안보 조치들을 연장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랑스는 자국에서 발생한 대규모 연쇄 테러 이후 2015년 11월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뒤 지금까지 이를 다섯 차례 연장했다.

프랑스 정부는 오는 7월 15일 종료되는 국가비상사태를 11월 1일까지 연장하도록 의회에 요청할 계획이다.

국가비상사태 아래에서 프랑스 수사당국은 법원의 영장 없이 테러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되는 이들에 대한 가택 수색, 가택 연금 등의 제재를 가할 수 있으며 국내 치안 유지에 군 병력을 동원할 수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대테러 업무를 이끌 새로운 태스크포스의 세부 사항도 논의될 예정이다.

태스크포스는 엘리제 궁에 배치돼 매일 24시간 가동된다.

이런 가운데 지난 6일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앞에서 “이것은 시리아를 위해서다”라고 외치며 경찰관에게 망치를 휘두르다 총을 맞고 체포된 괴한의 신원이 확인됐다.

AFP 통신에 따르면 이 괴한은 알제리 출신으로 프랑스 동부 로랑대에서 2014년부터 정보학 박사과정을 밟고 있던 40세 남성으로 확인됐다.

용의자의 논문 지도교수 아르노 메시에는 프랑스 방송 BFMTV와의 인터뷰에서 용의자가 “이슬람 극단주의적 성향을 보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지난 11월 이후 용의자와 교류가 없었다는 메시에는 “내가 알던 그는 친서방적이고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세계관을 보였었다”고 말했다.

지난달 마크롱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첫 공격이자 프랑스 총선을 수일 앞둔 상황에서 발생한 이번 사건에 대해 파리 사법당국은 즉각 테러 여부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mong0716@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