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첫 대중차 ‘모델 3’ 공장 밖으로 나왔다

0
36
모델 3 [일론 머스크 트위터]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모델 3’ 차량을 처음으로 생산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는 테슬라 최초의 대중차인 모델 3가 공장 밖에서 모습을 드러낸 사진을 8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공개했다.

그가 “처음으로 생산된 모델 3″라는 사진 설명과 함께 올린 모델 3는 검정색으로 미국 캘리포니아에 있는 테슬라 공장 로고 앞에서 매끈한 차체를 뽐냈다.

모델 3 세단은 미국에서 가격이 3만5천 달러(약 4천만원)로 테슬라 모델 S 세단이나 모델 X 스포츠유틸리티차량의 반값 수준이다.

연방정부의 7천500달러 세제 혜택을 받으면 모델 3 구입비용은 2만7천500달러(약 3천200만원)로 내려간다고 AP통신은 전했다.

1차례 충전으로 215 마일(346㎞)을 갈 수 있다. 출발 후 시속 60마일(약 97㎞)에 도달하는데 6초가 채 걸리지 않는다.

럭셔리 전기차를 소량 생산하는 업체에서 대중차 업체로 변신하려는 테슬라의 전략을 투자자들도 지지했다. 이 회사의 주가는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말까지 거의 2배로 뛰었다. 하지만 올해 상반기 판매 부진으로 주가가 최근 약 14% 하락했다.

[일론 머스크 트위터]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