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교회서 총기난사 참극…26명 사망·20명 부상

0
13
교회 총기난사 현장 통제하는 美텍사스 경찰(샌안토니오 AP=연합뉴스)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인근 서덜랜드 스프링스의 서덜랜드 스프링스 제1침례교회에 5일(현지시간) 경찰이 출동, 주변을 통제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14세 목사 딸·5세 아동 등 사망…26세 백인남성이 단독범행
총격범 차안에서 숨진 채 발견…경찰 “테러조직과 관련성 없어”
‘라스베이거스 총격 한달만에 또’ 미국사회 충격…트럼프 “일본서 상황 모니터링”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텍사스 주의 한 교회에서 5일(현지시간) 괴한이 총기를 난사해 26명이 사망하는 참극이 벌어졌다.

지난달 1일 모두 58명의 목숨을 앗아간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 이후 불과 한 달여 만에 엄청난 인명 피해를 낸 참사가 또 벌어져 미국 사회를 충격에 빠트렸다.

텍사스 주 샌안토니오 인근 마을인 서덜랜드 스프링스의 한 교회에 이날 무장 괴한이 난입한 뒤 총기를 난사해 모두 26명이 사망하고 20여 명이 부상했다고 미 주요 방송사들이 텍사스 경찰의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그렛 애벗 텍사스 주 지사도 사망자 수가 26명이라고 확인한 뒤 “텍사스 역사상 최악의 참사”라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서덜랜드 스프링스 4번가 500블럭에 위치한 제1침례교회에 일요 예배일인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완전 무장을 한 괴한이 들어와 교회 안에 있는 사람들을 겨냥해 마구 총을 쐈고 여러 명이 쓰러졌다.

총기난사 발생한 美 서덜랜드 스프링스 제1침례교회

총기난사 발생한 美 서덜랜드 스프링스 제1침례교회(샌안토니오 AP=연합뉴스)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인근 서덜랜드 스프링스의 서덜랜드 스프링스 제1침례교회 앞에 5일(현지시간) 경찰들이 출동해 있다. ymarshal@yna.co.kr

검은 옷을 입은 총격범은 교회에 들어왔을 때 완전한 전투복장 차림이었다고 목격자는 전했다. 범인은 돌격소총으로 무장하고 방탄조끼를 착용하고 있었다는 외신 보도도 나왔다.

한 목격자는 “총격범이 여러 차례 총탄을 재장전하면서 총을 쐈다”고 했고, 교회 건너편 주유소 직원은 “20발 넘게 총성이 들렸다”고 전했다.

총격범은 범행 후 자신의 차를 타고 인근 과달루페 카운티로 달아난 뒤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총격범이 경찰에 의해 사살됐는지, 스스로 목숨을 끊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총격범의 신원이 26세 백인 남성인 데빈 P. 켈리라고 확인했다고 AP통신과 뉴욕타임스가 전했다. 총격범은 샌안토니오 북쪽 코멀카운티 거주자로 알려졌다.

교회 총기난사에 비통해하는 美텍사스 주민들

교회 총기난사에 비통해하는 美텍사스 주민들(샌안토니오 AP=연합뉴스)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인근 서덜랜드 스프링스의 서덜랜드 스프링스 제1침례교회 인근에서 5일(현지시간) 주민들이 서로 부둥켜안고 비통해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경찰은 “테러조직과의 관련성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서덜랜드 스프링스는 샌안토니오에서 남동쪽으로 약 50㎞ 떨어진 작은 마을이다. 이 마을 주민은 2000년 인구통계에서 362명으로 집계됐다. 로이터통신은 주민 수가 900여 명이라고 전했다.

한 주민은 “마을에 교회 2곳, 주유소 2곳, 우체국, 커뮤니티센터 등이 있고 주민들은 대부분 서로 아는 사이”라고 말했다. 이 마을은 땅콩축제로 유명하고 지난달 마을 행사가 열렸다.

총격 당시 제1침례교회 프랭크 포머로이 목사는 다른 지역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목사의 14세 딸 애너벨 양이 사망했다.

포머로이 목사의 아내 셰리는 “딸과 벗들을 잃었다. 지금 샬럿공항에 있는데 집으로 달려가고 있다”고 말했다.

사망자 중에는 2세 영아가 포함돼 있다는 말도 나왔으나, 텍사스 주 당국은 사망자 연령대가 5세에서 72세 사이라고 발표했다. 한 목격자는 세 아이를 데리고 있는 임신부도 사망자에 포함됐다고 말했다.

주민 데이비드 플로레스는 CNN에 “아버지가 총격범이 교회 건물로 들어와 총을 쏘는 걸 봤다고 한다. 교회 내부가 피로 물들었고 비명이 가득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퇴역 군인인 목격자 제프 포레스트는 “고성능 캘리버 화기 또는 반자동 화기음이 들렸다”고 말했다.

윌슨카운티 커미셔너인 가메스는 “가슴이 찢어진다. 이런 일이 일어나리라고 상상도 하지 못했다. 정말 조용한 작은 마을인데 믿을 수 없다”고 말했다.

애벗 주지사는 “우리들의 기도가 이 악행에 의해 희생된 사람들과 함께할 것”이라며 “법집행 당국의 대응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래픽] 미 텍사스 교회서 총기난사

[그래픽] 미 텍사스 교회서 총기난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사건 발생 직후 트위터를 통해 “내가 일본에서 그 상황을 모니터하고 있다. 텍사스 서덜랜드 스프링스의 사상자와 주민들에게 신의 가호가 있기를. 연방수사국과 사법경찰이 현장에 출동했다”고 말했다.

현장에는 미 연방수사국(FBI)과 주류·담배·화기류 단속국(ATF) 등 수사기관 요원들이 대거 출동해 사건이 일어난 교회를 봉쇄하고 증거 수집 작업을 하고 있다.

경찰은 총격범의 신원을 확인 중이며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아직은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번 사건으로 인한 한인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주 휴스턴 총영사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샌안토니오 한인회와 협력해 한인 피해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사건이 일어난 곳이 평소 한국인들이 거주하는 지역이 아니라서 현재까지는 피해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계속해서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텍사스 총기 난사 현장에서 수사 중인 경찰

텍사스 총기 난사 현장에서 수사 중인 경찰[AP=연합뉴스]
텍사스 총기 난사 현장

텍사스 총기 난사 현장[KSAT 방송 캡처]
텍사스 교회 총기 난사 사건 전하는 CNN 화면

텍사스 교회 총기 난사 사건 전하는 CNN 화면

oakchul@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