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토트넘, 팀 K리그에 6-3 승리…’손케 듀오’ 상암벌서 4골 합작

토트넘의 여섯번째 골은 손흥민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 K리그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의 친선경기에서 후반 손흥민이 토트넘의 여섯번째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가 K리그 선발 ‘팀 K리그’를 난타전 끝에 물리치고 새 시즌 준비를 기분 좋게 시작했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손케 듀오’는 후반전에만 4골을 합작하며 한여름 장맛비를 맞으며 경기장을 찾은 팬들을 즐겁게 했다.

토트넘은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쿠팡플레이 시리즈 팀 K리그와 친선경기에서 후반전 한 명이 퇴장당한 팀 K리그에 6-3으로 이겼다.

비록 친선경기지만, 프리시즌 일정의 첫 경기에서 승리하려는 토트넘과 K리그의 자존심을 지키려는 팀 K리그는 뜨거운 승부를 펼쳤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과 해리 케인, ‘손케 듀오’를 일단 벤치에 앉혔다. 대신 새 시즌을 앞두고 에버턴으로부터 야심 차게 영입한 히샤를리송과 루카스 모라, 브리안 힐을 3-4-3전형의 공격 라인에 세웠다.

좌우 윙백에 라이언 세세뇽과 에메르송이 나섰고, 중원에는 로드리고 벤탄쿠르, 올리버 스킵이 섰다.

멀티골 손흥민의 세리머니
멀티골 손흥민의 세리머니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 K리그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의 친선경기에서 토트넘 손흥민이 멀티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크리스티안 로메로, 에릭 다이어, 다빈손 산체스가 스리백 수비라인을 구성했고, 골키퍼 장갑은 브랜던 오스틴이 꼈다.

팀 K리그를 지휘하게 된 김상식 전북 감독은 리그 최고의 스타로 떠오른 이승우(수원FC)와 국가대표 스트라이커 조규성(김천)을 4-4-2 전형의 투톱으로 세웠다.

김대원(강원)과 백승호(전북), 팔로세비치(서울), 권창훈(김천)이 미드필더진을 구성했다.

포백 수비진에는 김진수(전북), 불투이스(수원), 정태욱(대구), 박승욱(포항)이 섰고, 골문을 조현우(울산)가 지켰다.

교체는 팀당 4차례 가능했고, 교체 선수 수에 제한은 없었다.

몸이 덜 풀렸는지 움직임이 다소 둔해 보이던 토트넘은 전반 15분쯤부터 ‘발톱’을 드러냈다.

전반 21분에는 산체스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시도한 하프발리 슈팅이 조현우의 선방에 막혔다.

토트넘의 여섯번째 골은 손흥민
토트넘의 여섯번째 골은 손흥민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 K리그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의 친선경기에서 후반 손흥민이 토트넘의 여섯번째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팀 K리그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전반 22분 조규성이 골지역 오른쪽에서 슈팅하기 직전 산체스의 태클에 걸려 넘어졌다. 파울이 의심되는 상황이었으나 심판은 페널티킥을 선언하지 않았다.

첫 골은 전반 30분에 터졌다. 다이어가 하프라인 부근부터 동료와 2대1 패스를 주고받으며 팀 K리그 진영을 파고들더니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왼발 중거리 슈팅을 조현우가 손 쓸 수 없는 골대 오른쪽 상단 구석에 꽂았다.

골이 터지자 그라운드는 승부욕으로 더 뜨거워졌다.

전반전 중반 에메르송이 김진수에게 밀려 넘어진 뒤 한동안 고통을 호소했다. 이어 김대원이 파울성 플레이를 당해 그라운드에 나뒹굴었다.

팀 K리그는 전반 종료 직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전 내내 날카로운 움직임을 보이던 팔로세비치가 왼쪽에서 올린 대각선 크로스를 조규성이 러닝 헤더로 마무리해 1-1을 만들었다.

케인, 프리킥으로 득점
케인, 프리킥으로 득점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 K리그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의 친선경기에서 토트넘 해리 케인이 프리킥으로 추가 득점을 하고 있다.

 

조규성을 비롯한 팀 K리그 선수들은 축구 게임 ‘피파 온라인’에 나오는, 상대를 약 올리는 의미가 담긴 ‘빅맨 세리머니’를 펼치며 기분 좋게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에는 골 잔치가 벌어졌다.

후반 2분 만에 김진혁의 자책골이 나왔고, 5분 뒤에는 양현준이 오른쪽에서 내준 컷백을 라스가 페널티아크에서 오른발 논스톱 땅볼 슈팅으로 마무리해 다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앞서 후반 시작과 함께 케인이 투입된 가운데 손흥민이 후반 3분 에메르송 대신 투입되며 ‘손케 듀오’가 마침내 상암벌에서 첫 선을 보였다.

이들 단짝이 하이라이트를 장식했다.

케인은 후반 9분 모라의 패스를 받아 골대까지 약 30m 지점에서 중거리 슈팅으로 득점해 3-2를 만들었다.

이어 손흥민이 후반 23분 페널티킥으로 추가골을 넣었다.

팀 K리그 득점이다
팀 K리그 득점이다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 K리그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의 친선경기에서 조규성이 득점 후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앞서 아마노(울산)가 페널티지역에서 공중볼을 따내려다 핸드볼 파울을 했다.

억울해하던 아마노는 후반 26분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왼발 감아차기 프리킥 슈팅으로 토트넘 골망을 흔들어 3-4를 만들었다.

후반 28분 김동민(인천)이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선 손흥민을 뒤에서 파울로 저지해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프리키커로 나선 케인이 후반 30분 직접 땅볼 슈팅을 골대 왼쪽 하단 구석에 꽂아 두 번째 골 맛을 봤다.

후반 40분에는 손흥민이 팀 K리그 수비 실수를 틈타 득점, 멀티골 대열에 합류했다.

손흥민과 케인은 득점할 때마다 서로 끌어안고 기쁨을 나누며 경기장을 가득 메운 6만4천100명의 관중 앞에서 우정을 과시했다.

고지선

고지선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