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해 보니 거라지 앞에 횡단보도가 ?

Driveway.jpg

<이승은 기자>

뉴스듣기(기자리포팅)

지난 10 오후 직장에서 집에 돌아온 매튜 밀러씨는 자신의 눈을 믿을 수가 없었습니다.

오전에 출근할 때까지도 없었던 횡단보도가 자신의 앞에 생겨난 것입니다.

더욱 황당한 것은 횡단보도의 끝이 바로 자신의 거라지 드라이브 웨이와 맞닿아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횡단보도는  오전 애틀랜타 북서쪽에 위치한 웨스트 하이랜즈 주택 단지내 아굴 레인 선상에 그려졌습니다.

밀러씨는 “일평생 이런 이상한 광경은 처음 봤다”며 WSB-TV채널 2 뉴스팀에 사건을 제보했습니다.

뉴스팀과의 인터뷰에서 “당황스럽기 짝이 없다”고  심경을 밝힌 밀러씨는 “좁은 도로에 불필요한 횡단보도를 설치한 것도 우습지만 자신이 차고에서 차를 빼다가 자칫 횡단보도에서 건너오는 사람을 있는 위험성도 크다”며 “누가 횡단보도를 여기다 그렸는지 알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밀러씨는 뉴스팀에 제보하기 애틀랜타 시정부와 연락을 취했지만 시에서 일이 아니라는 답을 들었습니다.

해당 단지 건설업체에도 전화를 걸어봤지만 역시 자신들이 일이 아니라고 답했습니다.

채널 2뉴스팀이 다음날 어소시에이션(HOA) 관계자 2명에게 문의했지만 “알아보겠다”는 제대로 답을 듣지 못했습니다.

밀러씨 자택앞에 설치해둔 감시 카메라 녹화 영상에는 작업복 차림의 인부들 여러 명이 밀러씨 앞과 바로 도로에 횡단보도를 그리는 장면이 담겨 있지만 시정부도 건설업체도 HOA 모두 자신들이 일이 아니라고 하니 밀러씨만 갑갑한 노릇입니다.

밀러씨는 “건설업체 아니면 HOA 곳에서 지시한 아니겠냐”며 “실수라면 빨리 바로잡기를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그렇게 뉴스제보가 방영된 다음날인 12 밀러씨에 따르면 인부들이 투입돼 횡단보도를 모두 지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지시를 내린 곳이 어느 곳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