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에 맞선 오바마 “오바마케어 지킬 수 있도록 용기내야”

0
85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연방 의회 의원들에게 그의 대표 업적인 건강보험정책 ‘오바마케어'(ACA)를 지키기 위해 용기를 내 달라고 호소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보스턴 존 F. 케네디 도서관에서 열린 ‘케네디 용기상’ 시상식 연설에서 2010년 오바마케어 법안에 투표해준 의원들에게 찬사를 보내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나와 수백만 명의 사람들은 현재의 의원들이 당파를 떠나서 사실을 보고 진실을 말하기를 열렬하게 희망한다”며 “의회 구성원들이 이미 영향력 있고 편안한 사람들을 돕는 데에는 용기가 조금 필요하지만, 취약하고 아픈 사람들을 옹호하려면 큰 용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용기는 단순히 정치적으로 유리한 일을 하는 게 아니라 우리가 마음 깊은 곳에서 옳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폐기 위기에 몰린 오바마케어를 두고 이런 말을 했으나, 30여 분간의 연설 동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나 공화당을 직접 비판하지는 않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앞서 미 하원은 4일 본회의에서 현행 건강보험법인 오바마케어를 대체하는 법안인 ‘미국건강보험법'(AHCA·일명 트럼프케어)을 통과시켰다. 민주당 하원의원들은 전원 반대표를 던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럼프케어 하원 통과 직후 오바마케어를 ‘재앙’, 트럼프케어를 ‘위대한 정책’으로 규정하면서 “오바마케어는 죽었다”고 선언했다.

이날 오바마 전 대통령의 연설은 그가 지난 1월 퇴임하고 백악관을 떠난 후 공식 석상에서의 첫 연설이다.

존 F. 케네디 도서관 재단은 재임 중 건강보험 개혁, 쿠바와의 외교관계 복원, 기후변화협약 등 주요 정책을 완수한 점을 높게 평가해 올해 ‘케네디 용기상’ 수상자로 오바마 전 대통령을 선정했다.

1989년 제정된 이 상은 퓰리처상을 받은 케네디 전 대통령 저서에서 이름을 따왔으며, 매년 양심에 따라 용기 있는 결정을 내린 공인에게 주어진다. 전직 대통령의 수상은 제럴드 포드,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에 이어 세 번째다.

7일(현지시간)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 딸 캐럴라인(왼쪽)으로부터 ‘케네디 용기상’을 받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가운데)과 부인 미셸 여사(오른쪽)[AP=연합뉴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