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反이민정책 이후 이슬람 난민 美유입 56% 급감

0
38

미 시카고 오헤어국제공항에 도착한 시리아계 난민[AFP/게티이미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반(反) 이민 행정명령은 특정종교에 대한 탄압이 아니라 미국을 향한 위협에 대한 방어라고 누누이 강조했지만, 실제로 미국에 들어오는 이슬람 난민은 급격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13일(현지시간) 퓨(PEW) 리서치센터 자료를 인용해 2017년 상반기 6개월간 미국에 들어온 난민 수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34% 감소했으며, 이슬람 난민은 평균보다 많은 40%나 줄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트럼프 행정부가 반 이민 정책이 종교적 근거에 기반을 둔 것이 아니라고 법정에서 주장했지만, 그것은 법적 절차 진행을 위해서만 필수적인 것이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통계에 인용된 상반기 중에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재임하던 1월도 포함되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집권한 이후인 2월부터 통계로만 따지면 이민자 수 감소 폭이 더 크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설명했다.

올해 2월부터 6월까지 미국 영토에 유입된 난민 수는 46% 감소했고 무슬림은 56% 급감해 더 많이 줄었다.

반면 2016년은 이슬람 난민이 미국에 유입된 최다 기록을 세운 해였다.

퓨 리서치센터는 미국에 들어온 기독교계 난민 역시 줄어들기는 마찬가지였다고 전했다. 하지만, 감소 폭은 이슬람 난민보다는 훨씬 완만해 30% 선이었다.

5∼6월에는 기독교계 난민이 전체 난민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7%로 절반을 넘었다.

트럼프 행정부 하에서 미국으로 난민이 가장 많이 들어온 나라는 콩고인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포스트는 “이슬람 난민에 대한 완전한 입국금지는 아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공약대로 실질적인 감소가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이슬람과 기독교계 난민의 유입 비중

이슬람과 기독교계 난민의 유입 비중[워싱턴포스트 캡처/퓨 리서치센터 자료]

oakchul@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