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뉴욕 트럭테러’ 이후 反이민정책 가속화

0
19
美 의회 지도자들과 백악관서 회동 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AP Photo/Evan Vucci)
척 슈머에 직격탄 “미친 짓 멈춰야”…현행 비자제도 변경 추진
비자 추첨제→메리트 시스템으로 전환 주장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뉴욕시 맨해튼의 트럭 돌진 참사를 ‘테러’로 규정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현행 이민제도를 놓고 민주당 척 슈머(뉴욕) 상원 원내대표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참사 직후 ‘입국자 심사 강화’를 지시했다. ‘트럭 테러’를 계기로 그동안 추진해온 반(反)이민정책의 드라이브를 강화하는 예고탄인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글을 통해 “테러리스트가 척 슈머의 작품인 이른바 ‘비자 추첨제’를 통해 우리나라에 들어왔다”며 “나는 ‘메리트 베이스'(의 비자)을 원한다”고 말했다.

비자 추첨제는 전 세계 사람들을 상대로 신청자를 받은 뒤 무작위 추첨으로 당첨자를 선정, 영주권을 허용하는 제도로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인사들은 반대해왔다. ‘메리트 시스템’은 이민 신청자들의 학력과 경력, 언어구사력 등을 점수로 계량화화해 영주권을 발급하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메리트 기반의 이민정책을 위해 열심히 싸우고 있다. 비자 추첨제는 안된다”며 “우리는 더 강해져야 한다(그리도 더 영리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 미친 짓을 멈출 것”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맨해튼 트럭 테러가 발생한 직후 “이슬람국가(IS)를 중동 등지에서 물리친 뒤 이들이 우리나라로 들어오거나 다시 돌아오게 해선 안 된다. 이미 충분하다”면서 “방금 국토안보부에 이미 심사 프로그램을 더 강화하라고 지시했다”고 불법 이민자 단속 강화 방침을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는 ‘반(反) 이민 행정명령’을 내세워 특정 이슬람 국가 출신자들의 미국 입국을 엄격히 제한하는 정책을 펴고 있으며, 합법적인 영주권 발급 건수도 현재의 절반 이상으로 줄이겠다고 공언한 상태다.

이와 함께 불법 밀입국을 막기 위해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 거대한 장벽을 설치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공약도 최근 실행 단계에 들어갔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