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링컨 빼면 내가 가장 잘하고 있어”

0
25
트럼프, 오하이오서 정치 집회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저녁 오하이오 주 영스타운에서 열린 지지자 집회에서 연설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국정운영에 대해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을 제외하면 역대 대통령 중 가장 낫다고 자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저녁 오하이오 주(州) 영스타운에서 열린 지지자 집회 연설에서 “오늘 밤 여기서 일하는 것보다 대통령 노릇을 하기가 훨씬 쉽다. 정말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고(故) 링컨 대통령을 제외하면 백악관 집무실을 장악한 어느 대통령보다 더 대통령 역할을 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거의 예외가 없다고 생각한다. 어떠한 대통령도 첫 6개월 동안 우리가 한 만큼 일한 대통령은 없다. 심지어 (우리가 한 일에) 근접하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민 정책 강화와 군사력 확충, 총기 소지권 유지 등을 치적으로 꼽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흉기로 살인을 저지르는 갱단을 더는 보호하지 않는다”며 자신의 이민 정책 강화 덕분에 미국의 도시가 해방됐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월 취임 이후에도 마치 대선 유세를 하듯 주요 도시에서 대형 지지자 집회를 열고 있다. 오하이오 집회는 6번째 행사다.

CNN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자들 앞에서 시간을 보내면서 워싱턴DC에서 받는 스트레스를 털어내고 있다”고 전했다.

앤서니 스카라무치 신임 백악관 공보국장 [AP=연합뉴스]

앤서니 스카라무치 신임 백악관 공보국장 [AP=연합뉴스]

한술 더 떠 앤서니 스카라무치 신임 백악관 공보국장도 영국 방송과 한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링컨 대통령에 비유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은 27일 보도했다.

이날 BBC ‘뉴스나이트’에 출연한 스카라무치 국장은 “책 ‘권력의 조건'(Team of Rivals)을 보면 링컨 대통령이 상·하원에서 노예제 완전 폐지를 이끌어내기 위해 3, 4번이나 시도했다”며 “이는 우리가 지금 하는 것보다 훨씬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 반대에도 불구하고 오바마 케어 폐지를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화당 내부에서도 반대 목소리가 있다는 진행자의 지적에 스카라무치 국장은 “오바마 전 대통령이 의회에서 원하는 것을 얻는 데 22개월이 걸렸다. 우리는 이제 대통령 임기 6개월 째다. 우리가 1년 안에 이뤄낼 일을 생각해보라. 오바마케어가 폐지·대체되고, 1986년 이후 첫 세제 개편이 이뤄지고, 이 모든 일이 임기 12개월 안에 일어난다면 놀랄만한 일이다”라고 강조했다.

k0279@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