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트럼프 반란 선동 등 4 가지 형사 범죄 기소 권고’ 미 하원 1.6 조사 특위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결국 연방하원 16일 조사특별위원회의 정치적 덫이 채워졌다

 

연방하원 16일 조사 특별위원회는 1918개월동안의 조사활동을 마치면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 4가지 형사범죄 혐의로 기소해야 한다는 의견을 연방법무부에 권고했다

 

트럼프 전대통령에게 부과된 4가지 형사범죄 혐의는 첫째 202116일 의사당을 점거한 집단 의 반란행위를 선동했거나 지원했다는 엄중한 혐의다

 

둘째 2020년 대선 결과 연방의회에서 실시되는 최종 절차인 선거인단 개표를 방해했다는 것이다

 

셋째 허위 선거인단 확보를 퍼틀여 미국을 속이려 모의한 혐의도 받고 있다

 

넷째 허위 진술을 기도한 연방 범죄 혐의다

 

연방하원 16일 조사특위는 18개월동안 1000명이상 증인들의 증언과 100만건 이상의 문건조사 등을 토대로 9번의 공개청문회에 트럼프 전 대통령의 최측근들이었던 옛 참모들을 불러 받아낸 진술들을 주요 증거들로 최종보고서에서 제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트럼프 백악관의 보좌관이었던 캐시디 허친슨은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의 연설을 듣고 있던 무리들이 무기까지 소지하고 있음을 미리 알고 있었음에도 의사당으로 진격하도록 지시했었다고 증언했다

 

백악관 법률고문이었던 팻 사이폴론은 참모들이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폭도들에 대해 무언가 조치를 취하라고 강하게 압박했으나 2시간동안은 아무런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연방하원 16일 조사 특위의 기소의견 권고를 반드시 따라야 할 법적 의무사항은 아니지만 바이든 행정부의 연방법무부가 이를 근거로 트럼프 전대통령을 형사기소해 재판에 넘길 가능성은  높아 보인다

 

연방하원 16일 조사 특별위원회는 버니 톰슨 위원장을 비롯해 민주당 하원의원 7명과 반트럼프 전선에 앞장서온 리즈 체니 부위원장, 애담 킨징거 하원의원 등 공화당 의원 2명 등 9명으로구성돼 있다

 

리즈 체니, 애담 킨징거 등 공화당 하원의원 2명은 트럼프 진영의 집중 공격을 받아 경선에서 낙마했거나 올해를 끝으로 은퇴해 새해에는 워싱턴 정계를 떠난다

 

이 같은 연방하원 16일 조사 특별위원회의 최종 결론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아무런 근거와 증거없이 마음대로 결론 짓고 일방적으로 내몬 캥거루 법정이라고 성토해와 강력한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하고 있다

김영철 기자

김영철 기자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