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사위 쿠슈너 ‘러시아 스캔들’ 몸통으로 떠오르나

0
104

트럼프 사위 쿠슈너, ‘러 美대선 개입’ FBI 조사받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맏사위이자 최측근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이 ‘러시아 스캔들’의 몸통으로 떠오를 조짐을 보이고 있다.

NBC방송을 비롯한 미 언론은 그가 연방수사국(FBI)의 수사를 받고 있다고 26일(현지시간) 전했다.

러시아의 미 대선개입과 트럼프 대선캠프와의 내통 의혹을 놓고 FBI가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과 폴 매너포트 전 캠프 선대본부장을 수사 중인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지만, 쿠슈너가 수사 대상임이 확인된 것은 처음이다.

특히 그가 트럼프 정권의 최고 실세이자 트럼프 대통령의 가족, 나아가 유일한 현역 백악관 최고위 관리라는 점에서 파장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쿠슈너는 지난해 이후 대선 기간과 대선 승리를 전후해 미 외교가의 가장 위험한 인물로 꼽히는 세르게이 키슬랴프 주미 러시아 대사를 비롯한 러시아의 문제적 인물들과 빈번히 접촉한 점 때문에 FBI의 수사망에 포착됐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전했다.

쿠슈너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승리 직후인 지난해 12월 초 뉴욕에서 키슬랴프 대사를 만난 데 이어 대리인을 보내 그와 추가접촉을 했다.

비슷한 시기 러시아 국영 브네시코놈뱅크(VEB)의 세르게이 고르코프 은행장과도 만났다. VEB는 2014년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이후 미국의 제재를 받고 있으며, 고르코프는 러시아 정보기관인 FSB 훈련기관에서 수학한 인물이다.

하지만 플린 전 보좌관은 12월 키슬랴크 대사와 전화통화를 하고 러시아에 대한 미국의 제재해제를 논의하는 등 쿠슈너와 비슷한 행보를 보인 끝에 취임 한 달도 안돼 경질된 바 있다.

쿠슈너의 러시아 접촉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FBI는 그가 지난해 4월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와의 관계강화를 약속하는 연설을 한 워싱턴DC 메이플라워호텔의 한 이벤트에 나타났던 사실에 주목한다. 키슬랴프 대사 역시 이 행사에 등장했다.

두 사람의 관계가 당초 알려진 것보다 오래됐고 매우 긴밀했을 가능성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제이미 고어릭 변호사는 WP “쿠슈너는 자신이 아는 정보에 대해 의회와 기꺼이 공유해왔다”고 말했다. 향후 FBI의 수사 상황 등에 대해 의회 관련 상임위의 증언 요청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shin@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