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아베 “‘대북 압력 최대한 강화’…한미일 공조 의견일치”

0
6
미·일 정상회담…”‘핵·미사일개발’ 北에 최대한 압력”(도쿄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현지시간) 도쿄 모토아카사카에 있는 영빈관에서 정상회담 시작 전 악수하고 있다. 두 정상은 이날 정상회담을 하고 핵·미사일 개발을 거듭하는 북한에 대해 최대한 압력을 가하기로 합의했다. lkm@yna.co.kr
트럼프 “북한에 대한 전략적 인내의 시대는 끝났다”
트럼프 “일본은 물론 중국과의 무역도 불공정했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김병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6일 정상회담에서 북한에 대한 압력을 최대한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두 정상은 또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한국을 포함한 한미일 연대가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회담 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정책을 변경시키기 위해 압력을 최대한 높여가자는데 트럼프 대통령과 의견이 일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일본은 북한에 대한 ‘모든 선택지가 테이블 위에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을 일관되게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최신 정보를 분석하고 향후 취해야 할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이 일치했다”며 “미국과 일본은 100% 함께 있다는 점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특히 아베 총리는 “미국과 일본에 한국을 더해 한미일 3개국 연대가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또 북한과의 대화를 위한 대화는 의미가 없다며 “지금은 북한에 대해 대화가 아닌 추가 압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정책을 바꿀 테니 대화하자고 하는 상황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트럼프 대통령도 이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북한의 35개 단체·개인의 자산동결을 오는 7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아베 총리는 지난해 11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자 시절 뉴욕에서 회동한 점을 언급하며 “양 정상이 깊은 유대를 맺은 지 1년이 됐다”며 “(미일 정상) 2명이 미일동맹의 흔들림 없는 유대를 보여주는 것이 가능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안전보장환경이 엄혹해지는 가운데, 질적으로나 양적으로 미국의 방위장비품 구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견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이 문명 세계와 국제적인 평화·안정에 대한 위협”이라며 “북한에 대한 전략적 인내의 시대는 끝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일동맹이 지금처럼 긴밀한 적이 없었다”며 공고한 미일동맹을 토대로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미일간 무역 불균형 문제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제품의 일본 수출 확대를 위한 평등한 시장 프로세스가 필요하다”며 “공정하고 자유롭고 호혜적인 무역관계를 만들 것”이라고 ‘불공평한 무역관계 해소’를 선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중국과의 무역과 관련해서도 “수십년간 매우 불공평했다. 무역 적자가 상당한 액수”라고 말해 중국 방문에서도 무역·통상과 관련해 대중 압박을 가할 것을 예고했다.

아울러 이런 발언은 미국과의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이 임박한 한국에 대해서도 앞으로 적지 않은 압박이 있을 것임을 시사하는 것으로도 받아들여져 주목된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해 “있어서는 안될 일로, 북한의 악행에 대해 일본 국민과 함께 대처할 것”이라며 “김정은(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납치피해자들을 귀국시키면 멋진 시그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오찬 함께하는 트럼프와 아베

오찬 함께하는 트럼프와 아베(도쿄 교도=연합뉴스) 방일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에서 두 번째)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왼쪽 첫 번째)가 6일 낮 도쿄 영빈관에서 오찬을 함께하며 북핵 문제 등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2017.11.6 choinal@yna.co.kr

choinal@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