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워싱턴 학교 전학 막내아들…누에고치처럼 키워”

0
63

美 백악관서 부활절 맞이 ‘달걀 굴리기’ 행사[SIPA=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혿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11세 막내아들 배런이 워싱턴DC의 한 학교에 입학허가를 받았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4일(현지시간)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1일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뉴욕 맨해튼 트럼프타워에 사는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배런의 백악관 이전이 “이미 결정됐다. 배런을 좋은 학교로 막 전학시켰다”고 말했다.

그러나 학교명은 밝히지 않았다. 미 언론은 워싱턴DC의 사립학교로 배런이 전학할 것으로 예상했다.

멜라니아 여사와 배런은 7월 중 백악관으로 이사하고 배런은 5학년 첫 학기부터 워싱턴DC의 학교에 다닐 것으로 보인다.

이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생활이 어린 배런에게 좋을지를 여러 차례 질문받고는 생활이 “누에고치” 같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런을 외부로부터 철저히 차단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됐다.

소식통들은 현재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머물며 백악관과 주말 휴양지인 플로리다 주 팜비치 마라라고를 오가는 생활을 해온 멜라니아 여사가 7월에 뉴욕 생활을 정리한다고 밝혔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