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정부, 北거래 中은행-기업에 대한 새 제재 검토”

0
32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의 은행과 기업에 대한 새로운 제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은 13일(현지시간) 익명의 미국 고위 관리들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한 고위 관리는 중국의 북핵 억제 노력이 미흡한 데 좌절감을 느낀 트럼프 정부가 중국에 대한 새 제재를 고려하고 있다면서 먼저 소규모 금융기관이나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과 연계된 위장회사를 포함해 비교적 손쉬운 중국 기업을 타깃으로 삼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다른 고위 관리도 미 정부가 제재를 가하더라도 당분간 중국의 대형은행은 손대지 않을 것이라고 확인했다.

트럼프 정부, 대북-대중 투트랙 압박 (PG)

트럼프 정부, 대북-대중 투트랙 압박 (PG)[제작 최자윤]

미 재무부 앞서 지난달 29일 중국 단둥은행을 돈세탁 우려 기관으로 처음으로 지정해 미국과 이 은행 간의 거래를 전면적으로 중단시키는 조처를 한 바 있다.

향후의 새 대중(對中) 제재와 관련해 정부 소식통들은 미국의 대중제재 시기와 범위는 내주 워싱턴에서 열리는 고위급 경제 대화 때 ‘북한에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하라’는 미국의 요구에 중국이 어떻게 반응하느냐에 달렸다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은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과 참모들이 그동안 중국의 대북문제 해결 노력과 관련해 점점 더 인내심이 사라져 가고 있음을 내비쳐왔고, 특히 북한이 지난주 미 본토에 도달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처음으로 시험 발사한 후로는 더욱 그렇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미국 관리들은 중국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억제하지 않는 한 현재 유보 중인 대중 무역 및 경제적 압박 조치에 직면할 수 있음을 경고했고, 그중 하나로 현재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도 검토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sims@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