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트럼프 첫부인, 보모에도 거액유산…트럼프에는 한푼도 안남겨”

422억원 상당 유산 대부분 자녀에게…보모에게는 12억원 상당 콘도

지난해 사망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첫 부인 이바나 트럼프가 보모에게 100만달러(약 12억원)를 유산으로 남겼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는 한 푼도 남기지 않았다고 미국 경제잡지 포브스지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포보스에 따르면 지난해 7월 사망한 이바나는 모두 3천400만달러(약 422억원)의 유산을 남겼다.

이바나는 유언장을 통해 이 가운데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자택을 도널드 주니어, 이방카, 에릭 등 세 자녀가 나눠가질 것을 요구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사이에서 태어난 이들 세 자녀가 받은 유산은

뉴욕시 센트럴파크 인근의 타운하우스다. 이 집은 현재 매물로 나온 상태로 가격은 2천650만달러다.

이바나는 또 자녀들의 보모였던 도로시 커리에게 플로리다주 소재 콘도를 유산으로 남겼다.

보모 역할 이후에는 이바나를 가까이서 보좌한 그가 받은 콘도는

100만달러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포브스는 보도했다. 그는 이바나가 키우던 개도 상속받았다.

이바나는 그러나 그녀의 전 남편인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는 아무 유산도 남기지 않았다.

체코 태생인 이바나는 1970년대 초반 모델로 활약하다가

1976년 뉴욕에서 부동산 개발업자인 트럼프를 만나 이듬해 결혼했다.

이바나는 트럼프와의 결혼 후 사업가로서 능력을 인정받았으며

맨해튼의 트럼프 타워와 뉴저지 애틀랜틱시티의 타지마할 카지노 개장을 주도했다.

두 사람은 1980년대 뉴욕에서 가장 유명한 ‘파워 커플’로 인식됐으나 1992년 이혼했다.

 

ARK 김소영

ARK 김소영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