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朴대통령 대치…대면조사 내주 넘어가나 보이콧하나

0
113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9일로 예정된 박근혜 대통령의 대면조사가 무산됐다고 공식 확인했다.

특검은 조만간 박 대통령 측과 접촉해 대면조사 시점 등을 원점에서 다시 조율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검은 8일 “내일 대통령 대면조사 일정은 없다. 이에 대한 입장과 구체적인 내용은 내일 (오후 2시 30분) 정례브리핑 때 밝히겠다”고 전했다.

앞서 박 대통령 변호인단은 9일 대면조사를 일단 연기하고 일정을 다시 조율하자는 입장을 특검에 공식 통보했다.

박 대통령 측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통령 변호인단이 특검에 9일 대면조사는 하지 않기로 하고, 추후 조사 일정을 계속 조율하겠다는 정리된 입장을 특검에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대면조사 협의 자체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수사 대상이자 피의자 신분인 박 대통령 측의 일방적 통보에 특검 내부에선 격앙된 분위기도 감지된다. 특검 관계자는 “상당히 유감”이라고 반응했다.

특검이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박 대통령에게 제기된 혐의를 확인하기 위해선 대면조사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해온 만큼 결국에는 재협의 요청을 받아들일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다만, 박 대통령 측이 “이번 주 내 대면조사는 어렵다”는 입장이어서 특검이 이를 어떻게 받아들일지 주목된다.

특검은 이달 28일 1차 수사 기간이 종료되는 점을 고려해 늦어도 10일 전후로는 반드시 대면조사를 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르면 10∼12일께로 일정이 조정될 가능성도 있다.

박 대통령 측은 전날 한 언론이 대통령 대면조사가 9일 청와대 경내에서 이뤄진다고 못 박아 보도하자 ‘유출’ 주체로 특검을 지목하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애초 조사 일정과 장소 등을 비공개로 하기로 조율했는데 특검에서 약속을 어기고 ‘여론 플레이’를 했다는 것이다.

대통령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가 직접 특검 측에 연락해 강력한 유감과 항의의 뜻을 밝혔다.

박 대통령 측에선 “특검을 신뢰할 수 없다”, “대면조사를 원천 무효화해야 한다”는 등 강경 대응 목소리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특검은 “내부에서 유출된 것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박 대통령 측이 특검의 ‘약속 파기’를 꼬투리 잡아 시간을 벌어보겠다는 계산이 깔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9일 ‘비선 실세’ 최순실(62·구속기소)씨를 상대로 뇌물 혐의에 대한 조사가 예정된 만큼 특검의 수사 내용을 어느 정도 파악한 뒤 조사에 임하겠다는 것이다.

박 대통령 측이 의심하는 특검의 피의사실 공표 행위에 대한 ‘공개 경고’로 해석하는 시각도 있다.

대면조사를 끝내 거부하기 위한 ‘명분 쌓기’가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으나 박 대통령 측은 “대통령이 약속한 사안이다. 조사는 받을 것”이라며 이를 일축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